[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⑲ '카이'의 기본템 돌아보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⑲ '카이'의 기본템 돌아보기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0.1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네 번째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계한희 디자이너의 ‘카이(KYE)’다.

DESIGN. #드로 스트링 #러플

넓게 펼쳐진 런웨이 위에 카이의 19 S/S 컬렉션이 올랐다. 계한희 디자이너는 기존 시즌보다 더욱 성숙하고, 기본 아이템에 충실해진 룩들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페미닌한 실루엣에 집중했다. 드로 스트링을 활용해 코르셋처럼 허리와 골반라인을 슬림하게 조여 여성스러운 보디라인을 연출했다. 이와 함께 러플을 곡선으로 흘러내리듯 더해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COLOR. #퍼플 #언밸런스 데님

계한희 디자이너는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컬러의 흐름을 컬렉션에 담았다. 소프트톤의 퍼플, 옐로, 화이트, 블루 등 주로 부드러운 컬러를 주로 사용했다.

또한 쇼 초반에 선보인 그레이시 톤의 데님 아이템은 컬러를 믹스해 언밸런스한 스타일로 개성을 드러냈다. 하프 앤 하프로 스타일을 대조시키는가 하면, 절개 라인에 맞춰 컬러의 배색을 맞췄다.    

POINT. #프린지 #디테일

19 S/S 컬렉션은 디테일 및 자수 등의 테크닉을 효과적으로 더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데님에 빈티지한 워싱과 함께 프린지 디테일로 자유분방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와 함께 힙라인에 별모양을 더해 귀여운 포인트를 줬다.

더불어 소재도 눈길을 끌었다. 입자가 반짝이는 스타일보다 호일 같은 글리터 소재를 사용해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한 블라우스에 아일릿 기법의 레이스 업 디테일, 자수로 로맨틱하면서도 화려한 룩을 완성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