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㉒ ‘미스지콜렉션’의 로맨틱한 상상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먼저 넷째 날 일곱 번째 쇼로 진행한 지춘희 디자이너의 ‘미스지콜렉션(MISS GEE COLLECTION)’이다.

DESIGN. # 동화 # 로맨틱 무드 # 이브닝 드레스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호텔’이 DDP에 펼쳐쳤다. 쇼장에 들어서자마자 핑크 컬러의 런웨이와 ‘미스지콜렉션’이라고 적힌 핑크 컬러의 호텔 배경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윤주의 카리스마 넘치는 워킹으로 시작한 쇼는 동화 같은 런웨이에 맞춰 사랑스러운 로맨틱 웨어가 펼쳐졌다.

화려한 디테일은 없지만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재킷, 원피스, 스커트, 블라우스 등의 아이템에서 지춘희 디자이너가 그간 보여줬던 미니멀리즘을 찾아볼 수 있었다.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었지만, 레트로 무드를 띈 비비드한 컬러로 멋스럽게 표현했다.

계속되는 복고풍 의상은 관객들의 눈을 다채롭게 만들었다. 마지막 모델이 들어가고 쇼가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미스지콜렉션 쇼는 이제 시작이다.

그간 대한민국 여배우들의 드레스를 책임졌던 지춘희 디자이너는 마치 연말 시상식을 떠올리게 하는 화려한 이브닝드레스로 미스지콜렉션 다운 매력을 제대로 어필했다. 네온 오렌지 컬러의 미니 드레스를 입은 모델 배윤영의 뒤로 화이트, 블랙, 네이비 등의 드레스가 등장하며 미스지콜렉션 2019 S/S 쇼가 아름답게 마무리됐다.

COLOR. # 원색 # 고급미 # 페미닌

미스지콜렉션을 생각할 때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고급스러움’이다. 지춘희 디자이너는 화려한 장식보다는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소재, 컬러 사용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하는 디자이너다.

지춘희 디자이너의 특기는 이번 2019 S/S 컬렉션에서도 드러났다. 패턴은 없지만 코튼부터 레이스, 시폰, 스팽글 등 각각 다른 개성을 가진 소재를 사용함으로써 미스지콜렉션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고급스러움이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POINT. # 포인트 액세서리 # 비비드 슈즈

심플한 실루엣과 디테일이 없는 룩은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다. 이번 미스지콜렉션이 그랬다. 하지만 미스지콜렉션의 2019 S/S는 전혀 심심하지 않았고, 오히려 화려함 그 자체였다. 지춘희 디자이너는 어떤 마법을 부린 걸까?

배색, 무대 연출 등 다양한 요소가 이번 쇼를 완성했지만, 그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액세서리, 잡화였다. 컬렉션의 오프닝을 맡은 올 화이트룩과 올 블랙룩은 심플했지만, 이와 함께 연출한 볼드한 드롭형 귀고리와 비비드 컬러의 슈즈는 룩을 더욱 멋스럽게 만들었다.

이브닝드레스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한 가지 색으로 이뤄진 드레스였지만, 목 전체를 감싸는 골드 컬러의 목걸이와 후프 이어링, 반짝이는 신발은 드레스를 더욱 화려하게 변신시켰다. 스타일링이 밋밋한 것 같다면 지춘희 디자이너가 제안한 연출법을 참고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