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㉑ '노앙', 데일리룩으로 전하는 소확행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㉑ '노앙', 데일리룩으로 전하는 소확행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0.19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네 번째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남노아 디자이너의 ‘노앙(NOHANT)’다.

DESIGN. #데일리룩 #프로스펙스

남노아 디자이너는 19 S/S 시즌 역시 '브런치룩'이라는 브랜드 콘셉트를 잘 녹여냈다. 일상 속 수수한 즐거움이 있는 생활에 집중했다고. 이에 브랜드 프로스펙스와 협업해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보디 라인이 들어가지 않은 실루엣으로 부담을 줄여 어떤 아이템과 매치해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 

노앙은 19 S/S 시즌 명확한 콘셉트가 아닌 '막' 입을 수 있는 스타일에 집중했다. 디자인 또한 심플하다. 구겨질 때 더욱 멋스러운 리넨 소재를 주로 사용해 활용도 높은 데일리룩을 완성했다.   

COLOR. #소프트 #빈티지

편안하고 심플한 디자인에 찰떡 컬러는 베이식이 아닐까? 남노아 디자이너는 비비드가 아닌 소프트한 컬러로 소소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빈티지한 무드도 매력적이다. 막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이라는 콘셉트처럼 빛 바랜 것 같은 핑크, 그린, 그레이 등으로 컬러를 구성했다. 소재 또한 매트한 스타일을 주로 사용해 캐주얼 무드를 높였다. 

POINT. #후드 #화이트 스티치

언제나 입어도 좋은 아이템의 대명사 '후드 티셔츠'. 남노아 디자이너는 19 S/S 컬렉션에 후드 디테일을 더했다. 여기에 스웨트 티셔츠 레이어드해 더욱 포근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어 포켓, 스티치 디테일이 돋보였다. 앞가슴 포켓을 셔츠, 점프 슈트 등에 적용해 데일리룩에 어울리는 포인트를 줬다. 또한 진청 등 딥한 컬러 아이템에는 화이트 스티치로 스타일리시한 스타일을 강조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