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㉓ '듀이듀이', 지구 속 미지의 세계로 초대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마지막 날 많은 셀럽들과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던 김진영-이수연 디자이너의 '듀이듀이(DEW E DEW E)’다.

DESIGN. #미지의 세계 #과감한 실루엣

몽환적인 음악, 화사하고 사랑스러운 의상들. 서울컬렉션에 데뷔한 듀이듀이는 로맨틱 시크 감성을 기반으로 관객들을 '지구 속 미지의 세계'로 초대했다. 지구 안에 또 다른 지구가 존재한다는 가설 '지구공동설'에 듀이듀이의 판타지를 더했다.

이에 김진영-이수연 디자이너는 두 눈을 사로잡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볼륨 넘치는 퍼프 슬리브, 파워 숄더, 과감한 러플, 층층히 겹친 레이스 등 환상적인 컬렉션을 완성했다.

COLOR. #신비로운 동식물 #무지개

듀이듀이의 이번 컬렉션은 컬러 또한 남달랐다. 또 다른 지구의 모습을 컬러로 표현했다. 신비로운 컬러의 동식물, 꽃과 나무를 컬러로 풀어냈다. 현란한 작품들은 눈을 사로잡기 충분했고,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기하학 패턴, 체크와 함께 PVC 소재를 활용해 다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선명한 컬러들을 무지개처럼 배색해 꽉 채워진 룩을 완성했다.  

POINT. #보디라인 #러블리 디테일 

듀이듀이는 화려한 디자인과 컬러에 집중하면서 보디라인까지 놓치지 않았다. '여성이 가장 매력적으로 보이는 순간을 디자인한다'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처럼 네크라인, 허리라인 등 여성의 라인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의상 하나 하나에 러블리한 디테일을 잊지 않았다. 두 디자이너의 노력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스커트 밑단의 유니크한 프릴, 커다란 리본 등 작품마다 각각 콘셉틍 맞는 디테일을 살려 완성도 높은 쇼를 선사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