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㉕ 스포티 사랑한 ‘참스’, 이번에는 파이톤이다(feat. 샤이니 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㉕ 스포티 사랑한 ‘참스’, 이번에는 파이톤이다(feat. 샤이니 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0.2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마지막 날을 강렬한 퍼포먼스로 뜨겁게 달군 강요한 디자이너의 ‘참스(CHARM’S)’다.

DESIGN. # 애니멀 패턴 # 파이톤

매 시즌 특유의 트렌디한 감각으로 패션 피플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참스와 강요한 디자이너. 이번 시즌에도 참스는 실망시키지 않았다. 매 시즌 화려한 패턴 플레이를 선보였던 강요한 디자이너인 만큼 이번 2019 S/S에도 세련된 패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콘셉트 또한 남다르다. 이번 컬렉션은 '허물을 벗는 뱀'과 '허물을 벗는 나비'를 테마로 비비드한 컬러를 더한 파이톤 패턴으로 장식했다.

그렇다면 파이톤 패턴을 어떻게 이용했을까? 참스는 스포티즘의 유행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클래식한 슈트를 착용할 때도 스트리트 아이템인 버킷햇과 꼬리 벨트를 매치했고, 로브, 사이클링 팬츠 등 캐주얼한 아이템으로 컬렉션을 가득 채웠다. 파이톤이 클래식하고 올드한 패턴이라는 편견은 이제 버릴 때다. 내년 봄과 여름, 파인톤을 입은 캐주얼 아이템으로 스트리트 무드 가득한 룩을 완성해보는 것은 어떨까?

COLOR. # 블루 # 화이트 # 블랙 앤 레드

화려한 패턴 플레이만큼 다양한 컬러 블로킹이 참스의 2019 S/S 시즌을 물들였다. 단조로운 아이보리 컬러의 슈트로 문을 연 참스는 이어 시크한 올 블랙룩을 내보냈다. 이를 보고 대부분의 관객들은 모노톤 컬렉션을 예상했다. 그러나 갑자기 음악의 리듬이 바뀌고 시선을 강탈하는 비비드한 블루 컬러의 파이톤이 나타났다.

쇼 끝부분을 장식한 블랙 앤 레드 컬러 블로킹 또한 시선을 집중시켰다. 참스와 카파의 로고가 크게 들어간 티셔츠부터 조거 팬츠, 헤어밴드 등 각종 스포티 아이템이 런웨이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이 아이템들은 모두 블랙과 레드 컬러 블로킹으로 강렬한 분위기를 뽐냈고, 참스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이 빛을 발했다.

POINT. # 피날레 # 샤이니 키 # 솔로곡 발표

이번 참스 쇼의 하이라이트는 쇼가 끝난 뒤 검정 슈트를 입고 등장한 남자였다. 쇼 뒷면을 가리고 있던 검은 천막이 열리고 모습을 드러낸 사람은 바로 그룹 샤이니의 키. 모든 관객들이 어리둥절한 그때 키는 네 명의 안무가들과 함께 파워풀한 군무가 매력적인 공연을 펼쳤다.

이날 키는 오는 11월 솔로 데뷔를 앞두고 신곡을 깜짝 발표했다. 강요한 디자이너와 오랜 친분을 유지해온 키의 깜짝 이벤트는 참스의 2019 S/S 컬렉션을 더욱 화려하게 장식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