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㉘ ‘비욘드클로젯’, 남자의 스타일리시한 여름 휴가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㉘ ‘비욘드클로젯’, 남자의 스타일리시한 여름 휴가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0.20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인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드디어 열렸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패션인들의 박수 속에서 진행됐다.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오지 못하는 패션 피플을 위해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를 마무리한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이다.

DESIGN. # 클래식 # 스포티 # 남자의 휴가

 

비욘드클로젯의 마니아였다면 이번 2019 S/S 컬렉션을 보고 환호성을 질렀을 지도 모른다. S/S 시즌 느낌을 그대로 담은 배색과 무드, 그리고 지금 바로 데일리룩으로 활용하기 좋은 스타일링이 이번 컬렉션을 물들였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비욘드클로젯은 '바이브(VIBE)'를 테마로, 여전히 철없는 시절에 머무는 한 남자의 여름 휴가에 대해 이야기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섬세한 테일러링, 매끄러운 소재 사용, 그리고 비욘드클로젯 특유의 그래픽을 포인트로 쇼를 완성했다.

특히 그간 클래식 무드를 녹인 스트리트 패션을 선보였던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 조거 팬츠, 아노락 점퍼, 사이클링 팬츠 등 스포티 아이템을 체크 재킷, 셔츠, 니트 등 클래식과 믹스 매치했다.

COLOR. # 빨주노초파남보 # 톤 다운 # 믹스 앤 매치

이번 비욘드클로젯 컬렉션은 메인 컬러를 고르기 어렵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한 가지 컬러에 제한을 두지 않고 블루, 오렌지, 화이트, 블랙 등 폭넓은 컬러 사용을 보여줬다.

여러 색을 하나의 룩에 사용하면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데, 고태용 디자이너는 컬러의 톤을 낮춰 조화롭게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POINT. # 패턴 다 있다 # 유니크 # 쿨링 포인트

이번 쇼를 보고 나면 비욘드클로젯의 패턴 플레이에 푹 빠져 헤어 나오기 힘들 것 같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여전히 철없는 추억에 빠진 남자의 휴가를 화려한 패턴으로 해석했다.

가장 베이식한 스트라이프부터 컬러 자수로 키치한 포인트를 준 니트, 세 가지 컬러가 반복되는 그래픽, 그리고 불규칙한 패턴이 특징인 핑크 셔츠까지 '비욘드클로젯'스러운 무드가 가득 담겼다. 내년 봄과 여름, 비욘드클로젯의 유니크한 패턴 플레이가 패션 피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