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창빈 “가사? 고마운 사람 생각, 쓰면서 울컥했다”
스트레이 키즈 창빈 “가사? 고마운 사람 생각, 쓰면서 울컥했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0.2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스트레이 키즈가 가사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보이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의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엠 유(I am 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창빈은 “고마운 여러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썼다. 가사를 쓰면서 울컥할 뻔한 적도 있다. 예를 들어 ‘해장국’이 그렇고, 많은 분들을 떠올리며 썼다”라고 밝혔다.

또한 한은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스테이(팬덤 이름)를 생각하면서 가사를 썼다. 스트레이 키즈는 스테이가 없었으면 이 자리에 없었을 거라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그래서 결국 ‘나는 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가사를 썼다. 스테이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아이 엠 유'는 스트레이 키즈의 파워풀한 랩과 감성적인 보컬이 공존하는 힙합 장르의 곡으로 불안한 청춘이지만, 나는 너를 통해 성장하고 무엇이든 이겨낼 힘을 얻는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의 새 앨범 ‘아이 엠 유’는 오는 22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