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더 이스트라이트, 전속계약 해지할 것... 멤버들에게 응원해주길 바라"(공식입장)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더 이스트라이트, 전속계약 해지할 것... 멤버들에게 응원해주길 바라"(공식입장)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0.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가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한다.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는 22일 "당사는 깊은 숙고를 거쳐 남아 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 이은성-정사강-이우진-김준욱과 회사 간의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논란이 발생된 18일 이후부터 이번 논란에 대해 답답해하는 남은 멤버 4명, 그리고 그 부모님들과 최선의 선택에 대해 지난 3일간 매일 밤 늦게까지 함께 고민했다"며, "빠른 시간 안에 멤버들이 직접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러나 당사는 해당 기자회견으로 인해 어린 멤버들이 논란의 중심에 서며 겪게 될 추가적인 상처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멤버들의 상처와 미래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멤버 4명에 대한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에 멤버 4명의 부모님들과 향후 계약해지 절차 진행을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속계약 해지로 인해 가져올 멤버들의 앞날에 대한 불안함이 우려되지만, 아직 어린 멤버들이 더 이상은 상처받지 않고 지난 상처가 아물어 다시 꿈을 꿀 수 있도록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 진행될 법적 조사에 성실히 임하면서 그 과정에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되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고자 한다"고 전했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폭행 피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멤버 이석철은 문영일 PD 및 소속사 미디어라인 관계자에게 당한 폭행 피해 사실을 직접 증언하고, 관련 증거 등을 제시했다. 

이어 22일 멤버 이석철, 이승현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가해자 문영일 PD 및 소속사 미디어라인 관계자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다. 

한편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으로 구성된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데뷔해 ‘10대 영재 밴드’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관심을 모았다.

 

사진=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