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그때' 인교진 "캐릭터 변신 부담, 아내 소이현 응원에 힘내"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의 배우 인교진이 캐릭터 변신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봉철 PD,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등이 참석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인교진은 신의 사자 '명운'을 맡았다. 신의 가리키는 능력자를 잡아 신에게 데려가는 일을 하는 그가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준우와 어떤 스토리를 그릴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인교진은 명운에 대해 "명운은 평소 보여드렸던 저와는 다른 인물이다. 모든 기억을 잃고 신의 하수인으로서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이들의 영혼을 소환한는 사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교진은 최근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을 통해 아내 소이현과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인교진은 소이현에 대해 "오늘은 얼굴을 못 보고 나왔다"며, "사전에 대본을 받고 캐릭터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 그런데 아내가 '잘할 수 있으니까 열심히 하라"고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24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사진=소진실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