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2018 기대주’ 에이티즈, 블락비 이을 ‘가요계 악동’ 될까(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블락비 후배 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관심을 모은 에이티즈가 가요계에 정식 출사표를 던진다.

2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신인 보이그룹 에이티즈(ATEEZ)의 데뷔 앨범 ‘트레저 에피소드 1 : 올 투 제로(TREASURE EP.1 : All To Zer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딩동이 맡았다.

이날 에이티즈는 타이틀곡 ‘트레저(Treasure)’를 비롯해 수록곡 ‘해적왕’, ‘마이 웨이(My Way)’를 무대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 “벅차고 감격스럽다” 꿈에 그리던 데뷔

홍중은 “오랫동안 기다리던 데뷔를 하게 돼서 너무 기분이 좋다. 많이 설레고 긴장된다. 좋은 무대 예쁘게 지켜 봐주시길 바란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또 성화는 “며칠 전까지 실감이 나질 않았다. 막상 당일이 되니 벅차고 감격스럽다”면서 “연습실에서 할 때는 거울만 보고 해서 저희밖에 볼 수 없었다. 실제 무대에 서니 관중들이 있어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트레저 에피소드 1 : 올 투 제로’는 더 큰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긴 여정의 시작점에 서있는 에이티즈의 모습을 담은 앨범이다.

홍중은 “에이티즈는 각각이 가진 보물을 찾아간다는 목표로 ‘트레저’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시작으로 제목을 ‘올 투 제로’로 지었다. 이번 앨범의 모든 트랙이 하나의 에피소드로 연결돼 있다. 노래를 들으면 ‘에이티즈가 이런 팀이구나’라고 와닿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 더블 타이틀로 내민 자신감

에이티즈는 데뷔 앨범부터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우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성화는 “데뷔 앨범에서 두 곡을 타이틀로 하는 경우 많지 않다고 들었다. 그만큼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이 많았다”라고 밝혔다.

‘해적왕’은 강한 트랩 사운드와 뱃노래를 연상시키는 듯한 중독성 있는 후크가 인상적인 곡이다. 강한 비트와 자극적인 신스 사운드, 웅장한 브라스는 마치 ‘해적왕’의 등장을 나타내는 듯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윤호는 “’해적왕’은 중독성 있는 후크가 인상적이다. ‘함께 나아가자’라는 의미를 담은 에이티즈의 출사표 같은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트레저’는 오리엔탈풍의 리프, 트립합과 트랩 등 다양한 장르들이 하이브리드된 곡으로, 각자의 보물을 찾아 함께 떠나자는 의미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트레저’에 대해 종호는 “독특한 음악적 색깔과 장르에 구애 받지 않는 에이티즈의 자유로움, 세계관을 표현한 노래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무대 위 에이티즈의 강렬한 퍼포먼스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호는 “전체적인 부분에서 다같이 표현하고자 하는 생각이 일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동선, 안무를 맞출 때 다같이 집중해서 만들었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홍중은 “저희 팀의 장점이 표현력이라 생각한다. 리얼한 표정, 제스처로 보여드리려고 한다. 그 부분을 많이 연습했다는 게 저희의 차별점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 ‘보물돌’ 에이티즈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한 물음에 민기는 “저희가 팬들과 함께 반짝반짝 빛나고 싶어서 ‘보물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라고, 산은 “여러 색을 가진 ‘팔색조돌’이 되고 싶다”라고 답했다.

에이티즈가 블락비의 뒤를 이어 가요계에 큰 반향을 일으킬 수 있을까. 우영은 “블락비 선배님들을 보면서 배우고 싶은 점은 무대장악력이다. 무대를 보면서 배우려고 하고 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에이티즈의 목표 중 하나는 음원 차트에 진입하는 것. 홍중은 “요즘 차트 인을 하기 어렵다. 만약 차트 인을 하게 된다면 ‘해적왕’ 타이틀에 걸맞게 놀이동산에 가서 팬분들과 바이킹을 타보도록 하겠다”라고 차트 인 공약을 내걸었다.

끝으로 홍중은 “이제 시작이다. 보여드릴 것도 많다. 앞으로 퍼포먼스는 물론이고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에이티즈가 되겠다.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에이티즈는 24일 오후 6시 데뷔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변진희 기자 bjh123@, KQ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