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이즈원, 아이오아이-워너원 이을 ‘장밋빛 인생’ 꿈꾸며(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이즈원이 간절히 바라던 데뷔의 꿈을 이뤘다. 12가지 색깔이 모여 탄생한 아이즈원은 아름다운 장밋빛 인생의 시작을 알린다.

2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걸그룹 아이즈원(IZ*ONE)의 첫 번째 미니앨범 ‘컬러라이즈(COLOR*IZ)’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진행은 이지애 아나운서가 맡았으며, 아이즈원은 타이틀곡 ‘라비앙로즈’의 무대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 12 빛깔을 가진 별들이 모인, 아이즈원

장원영은 “데뷔 앨범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재킷, 뮤직비디오, 리얼리티 등을 촬영하며 새로운 경험을 했다”라고, 사쿠라는 “저희가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전보다 더 친해져서 즐겁게 보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인기를 실감하나”라는 MC의 질문에 안유진은 “그동안 앨범 준비 때문에 밖에 나간 적이 별로 없었다. 크게 실감하지 못했다. 이렇게 데뷔 무대를 하게 되니까 실감이 나고, 더 떨리고 기대도 된다”라고 답했다.

아이즈원은 지난 8월 종영한 Mnet ‘프로듀스 48’에서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로 선정된 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으로 구성됐다.

멤버들은 프로그램 출연 전, 후로 많은 변화를 맞이했다. 히토미는 “데뷔 전에는 꿈을 위해 노력했고, 지금은 아이즈원으로 하나가 된 것 같다”라고, 안유진은 “데뷔 전에는 팬을 만날 기회가 없었다. 데뷔 후에는 아이즈원이 성장하는 모습, 발전하는 모습을 팬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대된다”라고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아이즈원은 ‘12(IZ)’가지 빛깔을 가진 각각의 별들이 하나(ONE)가 되는 것처럼, 모두 하나가 되는 순간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권은비는 “팬분들께서 직접 채택해준 이름이다. 12명의 빛깔이 하나로 모인 순간을 뜻한다. 너무 예쁜 이름이다”라고 그룹 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 열정을 담은 ‘컬러라이즈’

아이즈원의 열정을 가장 표현할 수 있는 컬러인 레드를 중심색으로 표현해, 로즈를 콘셉트로 잡아 앨범 ‘컬러라이즈’를 완성시켰다.

김민주는 “영어 단어로 ‘색을 칠하다’라는 뜻과 같은 발음을 활용해서 이름을 지었다. 12명 멤버들의 꿈, 열정으로 여러분들께 아이즈원만의 색깔을 보여드리겠다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는 처음 공개되는 아이즈원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으로, 파워풀하고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프랑스어로 ‘장밋빛 인생’이라는 뜻의 제목처럼 아이즈원의 열정으로 너와 나, 그리고 우리 모두의 인생을 장밋빛으로 물들이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권은비는 ‘라비앙로즈’와 관련해 “저희 모두의 열정으로 여러분들의 인생을 장밋빛으로 만들어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면서 “장미 꽃길 걷도록 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야심 차게 준비한 퍼포먼스도 뽐냈다. 이채연은 “퍼포먼스는 안무 선생님과 함께 준비하고, 저희 의견도 조금 반영해주셨다”라고 말하며 직접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채연은 “포인트 안무를 ‘장미꽃 뿌리기’라고 이름을 지었다. 아이즈원의 열정을 장미로 표현했기 때문에 안무로도 보여주고 싶었다. 향을 맡는 느낌으로 표현한 안무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 한국과 일본, 끈끈하게 다진 팀워크

각자 다른 회사에서 모인 연습생들이 하나의 팀이 됐다. 권은비는 “’프로듀스48’를 통해 경연을 많이 했다. 한 명씩 의견을 듣고 많이 나온 의견을 따른다. 다수결이다. 공평하게 하려고 한다”라고 아이즈원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최근 사쿠라, 나코, 히토미는 AKB 활동을 중단해, 이들을 응원하던 일본인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사쿠라는 “일본 팬분들이 서운해하실 수도 있지만, 아이즈원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나코는 “일본 팬분들도 섭섭해하시지만 2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얼마나 성장하는지 보고 싶다. 그런 저를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인과 일본인, 멤버들의 소통에 어려움은 없을까. 나코는 “언어의 다른 점이 있어 낯설었지만, 멤버들이 많이 도와줘서 한국어가 늘고 있다. 익숙해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유창한 일본어로 멤버들과 소통 중인 이채연은 “’프로듀스48’에 나오기 전부터 일본어 공부를 했었다. 일본어가 좋아서 계속 공부했고, 이렇게 좋은 기회가 생겼다. 일본인 친구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유리는 “아이오아이, 워너원 선배님들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저희도 멋진 후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아이즈원은 29일 오후 6시 ‘컬러라이즈’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