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술단, 신작으로 코미디 '금란방' 선보인다
서울예술단, 신작으로 코미디 '금란방' 선보인다
  • 임유리 기자
  • 승인 2018.11.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서울예술단의 신작 창작가무극 '금란방'이 오는 12월 18일부터 30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서울예술단이 올해 마지막 정기공연으로 선보이는 '금란방'은 유쾌한 희극이다. 지난 2000년 '대박' 이후 무려 18년 만에 선보이는 희극으로, 한국적 소재를 바탕으로 한 정통 코미디 작품이다. '금란방'은 왁자지껄한 소동 속에 허를 찔러 시대를 풍자하는 전형적인 몰리에르식의 희극을 표방한다. 이야기는 총 3개의 레이어로 이루어져 있으며 극 중 '매화 장옷'의 분실로 인해 벌어지는 해프닝을 촘촘한 갈등 구조로 이어나간다. 때마침 하반기 공연계에 불고 있는 다양한 소재의 코미디 열풍이 더해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금란방'은 18세기 조선을 관통하는 두 가지 키워드, 금주령과 전기수(傳奇叟)라는 흥미로운 소재를 바탕으로 한다. 조선후기 최고의 유행은 소설 읽기였다. 하지만 글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고 책값이 비싸 책을 보는 게 쉽지 않았다. 그래서 등장한 직업이 소설을 전문적으로 읽어주는 전문적인 낭독가 전기수였다. 전기수는 단순히 이야기만을 읽어주는 것이 아니라 몸짓, 손짓, 표정, 말투로 연기를 했으며, 탁월한 말솜씨로 흥미로운 대목에 이르면 소리를 그치고 청중이 돈을 던져주기를 기다렸다가 다시 낭독을 시작하는 등 청중을 쥐락펴락하는 끼를 겸비해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또한 이 시기는 강력한 왕권 확립의 일환으로 엄격한 금주령이 시행된 영조의 통치 시기였다. 금주령은 조선시대 500년 동안 국가의 기본정책이었으나, 민가의 제사는 물론 종묘제례에서도 술을 쓰지 않은 임금은 영조가 유일했다. '금란방'은 강력한 금주령을 실시했던 영조 시대에 있었을 법한 밀주방이자 매설방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신분·연령·성별의 차이를 뛰어 넘는다.

뿐만 아니라 '금란방'은 금기(禁忌)를 깨는 이야기이다. 가지 말라는 곳은 더 궁금하고, 마시지 말라는 술은 더 달콤하며, 하지 말라는 사랑은 더 짜릿하기 마련. 술시(戌時, 7시~9시)가 되면 문이 열리는 금란방에서는 이 모든 것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은 블랙박스시어터의 장점을 십분 활용해 작품 속 비밀스럽고 은밀한 금란방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서울예술단과 처음 작업하는 창작진들의 면면 또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출은 변정주, 극본은 박해림, 음악은 이진욱이 맡았다. 또한 금란방의 온도와 분위기를 이끌 7인조 라이브밴드에는 그룹 잠비나이의 김보미(해금)와 고래야의 김동근(대금)이 합류한다. 

한편 ‘금란방(金亂房)’에서 펼쳐지는 유쾌한 소동극 '금란방'은 한 번 들으면 헤어날 수 없는 마성의 전기수 이자상과 낭독의 기술이 절실한 왕의 신하 김윤신, 이자상을 흠모하는 철없는 딸 매화와 현명한 몸종 영이, 금주단속반 꽃미남 윤구연이 얽히고설키며 펼쳐지는 요절복통 코미디다.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을 맞아 공동 주최하는 이번 공연의 티켓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예매가 가능하다. 

 

사진=서울예술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