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포토카드? 회사의 획기적인 시도”(인터뷰)
케이윌 “포토카드? 회사의 획기적인 시도”(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1.0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케이윌이 음반 구성에 포토카드를 포함한 이유를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케이윌(K. will)이 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스타힐빌딩에서 정규 4집 파트 2 ‘상상;무드 인디고(想像;Mood Indigo)’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지난 정규 4집 파트 1 ‘윌 비 어 스타트(Will be a start)’부터 케이윌은 음반에 포토카드를 담아 아이돌 못지않은 퀄리티를 자랑했다.

이에 대해 케이윌은 “지난 번에는 포토카드가 들어가는 줄 몰랐다. 사진을 찍으라고 하길래 찍었고, 그런 형태로 나올 줄 몰랐다. ‘이게 뭐야?’라고 했는데 앨범에 들어간다고 했다. 재킷 사진은 원래 들어가는데 포토카드라고 하니까 어색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케이윌은 “나름 회사에서의 획기적인 시도였다. 팬분들이 좋아해주셨으니까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잘생겨졌다”라는 칭찬에 케이윌은 “늘 기대치가 낮았다. 그런 말을 인터뷰 때마 들었다. ‘감사합니다’라고 한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케이윌은 오는 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규 4집 파트 2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그땐 그댄’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타이틀곡 '그땐 그댄'은 대한민국 최고의 작곡가 김도훈과 스타 작사가 김이나가 케이윌과 함께 작업한 곡이다. 레트로한 감성과 트렌디한 사운드가 적절히 가미된 팝 발라드로, 순수하게 사랑했던 시절에 대한 회상을 아련하게 담았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