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예그린뮤지컬어워드', 대상 신시컴퍼니... '웃는 남자'는 7관왕 
'제7회예그린뮤지컬어워드', 대상 신시컴퍼니... '웃는 남자'는 7관왕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1.0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지난 5일 오후 7시 서울시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렸다. 진행은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MC 박경림이 맡았다.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는 뮤지컬 배우들의 화려한 갈라쇼와 시상식을 함께 펼쳤다. 혁신상을 제외한 6개 부문 20개 상의 주인공을 가려내며 뮤지컬인과 관객들이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먼저 작품의 흥행성, 예술성, 이슈화 등 전반적인 부문을 평가하는 작품 부문의 최고상격인 ‘올해의 뮤지컬상’의 영광은 '웃는 남자'에게 돌아갔다. 

'웃는 남자'는 화려한 볼거리와 매력적인 음악을 통해 창작 초연임에도 상당한 수준의 완성도를 선보이며 개가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남우주연상은 박효신, 남우신인상은 박강현, 연출상은 로버트 요한슨, 무대예술상은 오필영, 남자인기상은 엑소 수호, 여자인기상은 민경아가 거머쥐었다. 

이어 시상식의 꽃인 여우주연상에는 '레드북'의 아이비가 선정됐다.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의 엉뚱 발랄하면서도 당당한 여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표현해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여우신인상에는 각각 '홀연했던 사나이'의 박정표, '레드북'의 김국희, '젊음의 행진' 신보라에게 돌어갔다. 

한 해 동안 창작 뮤지컬의 모든 분야의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인물, 작품, 단체 등을 총망라해 선정하는 예그린대상에는 신시컴퍼니가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뮤지컬계에서 기념적인 업적을 남긴 원로 및 관계자를 선정하는 상인 공로상은 윤복희에게 수여했다. 오랜 세월 공연예술가로 활약했으며, 올해에도 '하모니'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한편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는 지난 5일 오후 7시 서울시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했다. 

▼ 이하 수상자(작) 명단

올해의 뮤지컬상=웃는 남자(EMK뮤지컬컴퍼니) 
베스트 리바이벌상=판(정동극장) 
베스트 외국뮤지컬상=마틸다(신시컴퍼니) 
남우주연상=박효신(웃는 남자) 
여우주연상=아이비(레드북) 
남우조연상=박정표(홀연했던 사나이) 
여우조연상=김국희(레드북) 
남우신인상=박강현(웃는 남자) 
여우신인상=신보라(젊음의 행진) 
앙상블상=모래시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SBS) 
연출상=Robert Johanson(웃는 남자) 
안무상=서병구(미인) 
극본상=한정석(레드북) 
음악상=이선영(레드북) 
무대예술상=오필영(웃는 남자)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오루피나(록키호러쇼) 
남자인기상=수호(웃는 남자) 
여자인기상=민경아(웃는 남자) 
예그린대상=신시컴퍼니 
공로상=윤복희


사진=예그린뮤지컬어워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