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日 ‘엠스테’ 촬영 보류... 이유는 광복절 티셔츠
방탄소년단, 日 ‘엠스테’ 촬영 보류... 이유는 광복절 티셔츠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1.0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 - 방탄소년단 '페이크러브 / 에어플레인 파트 투' 일본 앨범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뮤직스테이션’ 생방송 출연이 보류됐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이 지난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사이트에 일본 아사히TV 음악 프로그램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 출연 보류를 알리며 “기대했던 팬들께 사과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팬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엠스테’ 측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전에 한 멤버가 착용한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켜 일부에서 보도됐고, 소속사에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지만 최종적으로 출연을 연기하게 됐다”고 방탄소년단의 생방송 스케줄 보류 이유를 전했다.

해당 티셔츠는 앞서 멤버 지민이 입었던 광복절 기념 티셔츠다. 지민은 지난해 월드투어 당시 미국에서 광복절에 만세를 하는 사람들의 모습과 일본의 원폭 투하 사진이 담기고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착용했다.

티셔츠를 착용한 지민의 모습이 방탄소년단의 다큐멘터리에 방송되면서 당시 일부 일본 극우 매체들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쳐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3일과 14일 일본 도쿄돔을 시작으로 쿄세라돔 오사카,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 투어를 개최한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