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마미손 복면에 무슨 일이?' 강렬 패턴 '투머치룩'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보기만 해도 화려한 패턴룩에 액세서리까지 더한 강렬한 믹스매치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18 FW 시즌엔 무겁고 딥한 컬러보다 통통 튀는 패턴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체크, 호피뿐만 아니라 스트라이프, 기하학 패턴 등 두 눈을 사로잡는 스타일이 떠오르고 있다. 

이에 패턴룩을 한층 완벽하게 완성할 투머치룩을 알아봤다. 패턴에 액세서리를 더한 과감한 스타일과 패션 꿀팁을 지금 공개한다. 

# '매드클라운 아닌 패셔니스타', 마미손 

최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마미손도 패셔너블한 패턴룩을  선보였다. 레드와 블루가 어우러진 회오리 패턴에 넥타이를 더해 언밸런스한 스트리트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그의 패션에서 주목할 점은 트레이드 마크인 복면이다. 핑크 복면이 패턴룩과 찰떡일 뿐만 아니라 평소와 달리 세 개의 피어싱 디테일로 멋을 부려 눈길을 끌었다. 

# '평범한 스트라이프는 저리 가라', AOA 지민

지민은 스카이 블루, 네이비, 퍼플 컬러가 어우러진 스트라이프 원피스를 선택했다. 여기에 실버 소재의 후프 이어링, 레이어드 네크리스로 시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민의 스타일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이 있다. 바로 패턴의 간격이다. 패턴의 간격이 일정한 것이 아닌 넓고, 좁은 차이가 있다. 이와 같은 패턴은 보디 라인이 더욱 완벽해보이는 효과를 준다.

# '패턴엔 패턴이지' 이사배

이사배는 풍성한 러플 디테일이 들어간 원 오프 숄더 원피스를 착용했다. 물 위에 물감을 풀어 놓은 듯한 패턴으로 화려한 비주얼을 뽐냈다. 여기에 원피스 못지 않은 화려한 클러치를 매치해 완성도 높은 투머치룩을 연출했다. 

이와 함께 이사배는 어깨 라인을 더욱 우아하게 보이게 할 볼드 이어링을 매치했다. 또한 뷰티 크리에이터답게 헤어를 언밸런스하게 넘기고, 딥한 플럼 립을 발라 스타일을 마무리했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