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해체, 임경섭 "육중완-강준우가 나가라고 했다"
장미여관 해체, 임경섭 "육중완-강준우가 나가라고 했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1.1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밴드 장미여관이 공식 해체를 밝힌 가운데, 멤버간의 불화가 드러났다.

장미여관 멤버 임경섭이 12일 SNS를 통해 “장미여관은 공식 해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육중완, 강준우를 제외한 세 명의 멤버인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이 공동발표한 것이다.

같은 날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해체 소식을 전했다. 더불어 소속사 측은 "육중완,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로 새 활동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임경섭, 배상재, 윤장현은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며,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미여관은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로 2011년 데뷔했다. 


사진=록스타뮤직앤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