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미세먼지 차단 및 세정 화장품, 53개 중 27개 효과 없어"
식약처 "미세먼지 차단 및 세정 화장품, 53개 중 27개 효과 없어"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1.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미세먼지 차단 및 세정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화장품 중 절반 이상의 제품이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13일 오전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유통되는 화장품 중 미세먼지 차단, 세종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 판매하는 자외선차단제, 보습제, 세정제 등 53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27개 제품이 미세먼지 차단, 세정 효과가 없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고 광고하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돼 제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여 허위, 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실시했다.

점검은 화장품을 유통, 판매하는 제조판매업체로부터 미세먼지 흡착 방지 또는 세정 정도 등 제품의 효능, 효과 입증하는 실증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했다.

점검 결과 52개 제품 중 미세먼지 차단 등 실증자료 내용이 부적합한 제품 10개, 실증자료가 없는 제품 17개, 미세먼지 차단 또는 세정 효과가 확인된 제품 25개였다.

부적합한 10개 제품의 경우 최종 제품이 아닌 원료 자체에 대한 효능 자료, 미세먼지 시험이 아닌 시험 자료 등을 실증자료로 제출해 광고 내용을 입증하지 못했다.

17개 제품은 제조판매업체가 미세먼지 관련 효과에 대한 근거 자료 없이 광고, 판매했다.

실증자료가 부적합하거나 없는 27개 제품을 유통, 판매하는 제조판매업체 26개소에 대해서는 행정처분(해당 품목 광고업무 정지 2개월)할 예정이다.

또한 실증자료 내용이 부적합하거나 없는 27개 제품에 대해 미세먼지 차단 등을 허위, 과대 광고하는 547개 인터넷 사이트에 대해서도 광고 내용 시정 또는 사이트 차단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화장품 허위, 과대광고로 인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점검, 가이드라인 정비, 제조판매업체 대상 교육 시행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소비자들은 제품 구매 시 제품 효능, 효과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특이한 효능, 효과를 표방하는 등 허위, 과대광고 제품으로 의심되는 경우 식약처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