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측 “신우-산들-공찬, 3인 체제로 그룹 유지”(공식입장)
B1A4 측 “신우-산들-공찬, 3인 체제로 그룹 유지”(공식입장)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1.1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비원에이포가 3인조로 활동에 돌입한다.

지난 16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이하 WM)은 “당사는 지난 7년 여간 함께 해 온 진영, 바로와 향후 비원에이포(B1A4) 행보에 대해 다방면으로 논의해왔으나, 현재 여러 가지 여건상 비원에이포 5인 체재 활동이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WM은 “이에 따라 신우, 산들, 공찬 3인 체제로 비원에이포를 유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래에 있을 수 있는 5인 체재에 대한 어떠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이를 위해 계속 협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WM은 “비원에이포가 더 좋은 음악과 더 멋진 모습으로 팬 여러분을 찾아 뵐 수 있도록 신우, 산들, 공찬을 위해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또한 진영, 바로의 성장과 발전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진영, 바로는 WM과의 전속계약 만료 후 기존 소속사를 떠나 새로운 곳에 둥지를 텄다. 나머지 신우, 산들, 공찬은 WM과 재계약을 맺고 활동을 이어간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