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이상이 종영 소감 "배우로서 '제3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시간"
'제3의 매력' 이상이 종영 소감 "배우로서 '제3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시간"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1.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상이가 드라마 ‘제3의 매력’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이상이는 17일 종영한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에서 자유연애주의자의 삶을 꿈꾸지만 '온리원'(박규영 분)과 만나며 인생이 바뀌는 '현상현'로 열연했다. 

이상이는 화려한 비주얼을 뽐냈던 모태 바람둥이 시절부터 늘어난 운동복 패션으로 애지중지 리원과 딸을 챙기는 살림하는 남자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그리며 작품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활약했다.

특히 '코페어런츠'라는 새로운 사랑법으로 시작해 결혼식 없는 혼인신고로 부부의 연을 맺는 등 상현과 리원의 이야기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면서 시청자들로부터 지지와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이에 이상이는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이번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감독님들, 스태프 분들을 비롯해 선배,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전하고 싶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상현이 리원의 ‘제3의 매력’을 찾은 것처럼, 시청자분들께 배우 이상이만의 ‘제3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저에게도 의미 있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무엇보다 ‘제3의 매력’과 ‘현상현’을 아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혀다.

이상이는 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제3의 매력’, ‘투제니’, ‘슈츠’, ‘의문의 일승’, ‘슬기로운 감빵생활’, ‘안단테’, ‘맨홀’을 비롯해 영화 ‘인랑’ 그리고 뮤지컬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인더하이츠’,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미친키스’ 등 브라운관과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JTBC '제3의 매력' 방송화면 캡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