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윤지성 “표절 논란, 불미스러운 일 죄송하게 생각”
워너원 윤지성 “표절 논란, 불미스러운 일 죄송하게 생각”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1.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너원 윤지성 -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워너원 옹성우와 윤지성이 컴백 전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 파크볼룸에서 보이그룹 워너원(Wanna One)의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워너원은 티저 영상에서 허가 없이 ‘헤드윅’ 상징 이미지를 사용해 표절 논란에 휩싸였으며, 타이틀곡 ‘봄바람’ 음원 유출로 컴백 전부터 잡음이 많았다.

음원 유출과 관련해 옹성우는 “저희 멤버들은 유출 과정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회사에서는 해결해가는 상황에 있다. 멤버들이 어떤 정보를 얻지 못했다. 저희가 어떤 답변을 드릴지 어려운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한 표절에 대해서 윤지성은 “워너원의 콘셉트 포토를 제작할 때 플라톤의 사랑의 기원을 모티브로 해서 제작했다. 사랑의 기원은 많은 분들의 의견과 관점이 다르다고 생각했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 딱 뭐라고 설명드리기 어렵다.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봄바람’은 얼터너티브 댄스 장르의 곡으로, 처음 만났던 그날처럼 다시 한번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멤버들의 마음을 감성적인 멜로디와 가사로 표현했다.

한편 워너원은 19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한다.

 

사진=원서연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