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모든 게 다 예쁜 여자"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tvN 드라마 ‘남자친구’의 배우 박보검이 송혜교에게 애정 어린 감사를 전했다.

21일 tvN ‘남자친구’ 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신우 PD를 비롯해 배우 송혜교, 박보검이 참석했다.

드라마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멜로 드라마다.

이날 발표회에서 박보검은 “송혜교와 함께해서 영광이다”라며, “사실 처음에는 다가가기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촬영하면서 점점 가까워지고 이야기를 많이 나누게 됐다. 첫 촬영 때에 비해 많이 친해진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박보검은 “워낙 잘 챙겨주신다”면서, “밥도 잘 사주시고, 마음도 따뜻하고, 연기적인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 그냥 모든 게 다 예쁜 여자”라고 전해 송혜교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한편 tvN 드라마 ‘남자친구’는 오는 28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소진실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