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빈첸, 낯 많이 가리지만 딥한 가사 잘 쓰는 친구”
키 “빈첸, 낯 많이 가리지만 딥한 가사 잘 쓰는 친구”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1.2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샤이니 키가 래퍼 빈첸과의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가수 키(KEY)의 첫 정규앨범 ‘페이스(FAC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소녀시대 태연이 맡았다.

키는 ‘고등래퍼’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빈첸과 함께한 곡도 앨범에 수록했다. 두 사람이 함께 부른 ‘아이 윌 파이트(I Will Fight)’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이 현재 마주친 상황들에 앞서 극복하고 이겨내겠다는 스스로의 다짐을 담은 곡이다.

이날 키는 “’나는 싸울 것이다. 너를 위해’라는 뜻이다. 제가 작사를 했다. 되게 전투적인 노래고,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이다”라고 ‘아이 윌 파이트’를 소개했다.

곡의 가사에 대해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고, 나에 대한 다짐인 것 같기도 하면서, 상대에 대한 약속 같기도 하고, 세상에 대한 외침도 있다. 너를 위해 다 싸우고, 너를 위해 살겠다는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피처링으로 참여한 빈첸에 대해 “빈첸 씨가 굉장히 낯을 많이 가린다. 아직 미성년자지만, 딥한 가사를 잘 쓰는 친구라 부탁을 드렸다.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센 척 안 해’는 감성적인 선율의 어쿠스틱 기타와 하우스 리듬이 어우러진 알앤비 장르의 곡이다. 연인과 이별 후 자신의 연약한 모습을 인정하는 마음을 담담하게 표현한 가사가 공감을 자아낸다.

한편 키는 26일 오후 6시 ‘페이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원서연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