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제3의 매력' 이솜 ② "아직 오지 않은 32살을 만났다"
[Z인터뷰] '제3의 매력' 이솜 ② "아직 오지 않은 32살을 만났다"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11.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풋풋한 스무 살의 만남부터 스물일곱 살의 현실 연애, 서른두 살의 재회까지. 이솜은 드라마 '제3의 매력'의 '영재'로 분해 아름답고도 아픈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를 그렸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은 불같이 뜨거운 활화산 같은 '이영재'(이솜 분)와 섬세하고 계획적인 '온준영'(서강준 분), 서로 다른 두 사람의 12년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극중 영재를 맡은 이솜은 준영이와의 만남, 헤어짐을 반복하며 울고 웃었다. 현실적이고 털털한 연기로 매력을 거침 없이 드러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솜은 지난 2008년 모델로 데뷔해 독특한 분위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영화 '맛있는 인생'을 시작으로, '마담 뺑덕', '좋아해줘',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드러냈다. 이제는 어느덧 모델보다 배우라는 수식어가 익숙해진 이솜이다. 

제니스뉴스와 이솜이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제3의 매력'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극중 자신이 맡았던 영재처럼 솔직한 입담과 경쾌한 웃음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던 이솜이다. 즐거웠던 대화 현장을 이 자리에 공개한다.  

▶ 1편에서 이어

Q. ‘제3의 매력’이 첫 드라마 주연 작품이다.
얼마나 현장에 있고, 집중하고, 최선을 다해야 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부담도 물론 있었다. 하지만 있다고 생각하면 끝이 없을 거 같아 현장에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

Q. 중반까지는 풋풋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슬픈 분위기로 바뀌었다. 
감정신으로 체력적인 부분이 힘들어 식욕이 없었다. 하하. 시작하기 전엔 결혼을 한다는 것만 알았는데, 아이가 죽는다는 건 몰랐다. 그래서 충격적이었다. 하지만 아직 오지 않은 32살을 만날 수 있어 궁금하기도 했다. 흥미로웠다. 하하.

Q. 배우들끼리 의지도 많이 했을 거 같다. 
제가 의지를 했다. 특히 표민수 감독님께 정말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 편집하러 가시면 문자로라도 물어보고, 이해가 안 되거나 궁금한 부분이 생기면 조금 더 일찍 가서 물어봤다. 그래도 모르는 부분은 “감독님 믿고 할게요”라고 했다. 정말 자상하시다. 감독님 사진이 들어간 스티커를 휴대폰, 텀블러에 붙일 정도로 좋아한다. 하하. 

Q. ‘제3의 매력’을 통해 깨달은 점은?
사랑은 최고다. 사랑에 정답은 없는데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 있었다.  

Q. 작품을 함께한 이들에게 못 했던 말이 있다면?
많은 분들 덕분에 영재에 집중해서 작품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리고 표민수 감독님이 나중에 작품을 하자고 제안하시면 무조건 할 거다. 그런데 감독님이 선택해주실지는 모르겠다. 하하. 

Q. 배우로 활동하기 전, ‘매력적인 비주얼’이라는 수식어의 모델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궁금하다. 
위기를 또 하나의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딛고 나아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 연기도 물론 잘하고, 배우로서 많은 사랑도 받고 싶다. 안주하지 않는 배우가 되려 한다. 

Q. 영화 '마담 뺑덕', '좋아해줘',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인생작은? 
아직 인생을 다 살았지 않았기 때문에 인생작이라는 걸 꼽기 어렵고, 부족하다. 모든 작품들이 기억에 남고, 모든 캐릭터들이 소중하다. 마음에 들던, 마음에 들지 않던 매 작품들이 그랬다. 

Q. ‘제3의 매력’ 제작발표회 때 인사를 하다가 크게 웃었다. 긴장해서 그런 걸까?
그때는 아니다. 하하. 사실 분위기를 띄우려고 진지하게 전체적인 설명하면서 소개를 했는데, 아무도 웃지 않으셨다.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반응이 없어서 혼자 웃었다. 민망했다. 하하. 

Q. 긴장을 풀기 위한 이솜만의 비법이 있다면?
청심환을 먹는다. 하하. 제작발표회 때는 안 먹어서 그랬던 거 같다. 

Q. 작품이 종영했으니 하고 싶은 것도 많겠다.
일주일 동안 아무것도 안 하고 싶다. 계속 영화도 보고, 뒹굴뒹굴 맛있는 것도 먹고, 좋은 빛에서 산책도 하고, 게임도 하고 싶다. 맛집도 찾고 싶다. 하하.

Q. 차기작은 계획은?
준비 중인 영화가 있다. 개봉 날짜는 아직 안 잡혔다. 

Q. 하고 싶은 장르가 있다면? 
사람 이야기가 하고 싶다. 캐릭터는 상관없다. 이제는 좋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저도 위로받고, 보시는 분들에게도 위로 드리고 싶다. 좋은 사람들도 만나고 싶다.

Q. 앞으로 이솜의 목표는?
지금은 일단 20대의 마지막을 보내고 싶다. 이제 30살이 되니까 책도, 공부도 많이 하려고 한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단어 하나하나가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조금 더 좋은 단어가 생각이 안 나서, ‘책 좀 많이 볼 걸’이라는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이제는 그런 부분을 채워 나가고 싶다.


사진=아티스트컴퍼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