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미녀는 블랙을 좋아해' 김사랑-손나은-하지원, 시크가 폭발했다
[기획] ‘미녀는 블랙을 좋아해' 김사랑-손나은-하지원, 시크가 폭발했다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2.01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블랙의 매력. 지금이 바로 블랙에 빠져볼 때다.

체형과 분위기 상관없이 모든 사람과 잘 어울리는 컬러 ‘블랙’. 단정한 룩부터 시크한 분위기까지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컬러다.

하지만 자칫 잘못 연출하면 재미없는 스타일링이 되기 쉽다. 그렇다면 어떻게 연출해야 스타일리시한 패션 피플로 거듭날 수 있을까? 이에 김사랑부터 손나은, 하지원까지 시크한 매력 뿜뿜하며 시선을 사로잡은 여자 스타들의 올 블랙룩을 알아봤다. 이번 연말 올 블랙으로 세련미 폭발하는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자.

▶︎ 김사랑, '가늠이 안 되는 나이'

김사랑의 큰 키가 빛을 발했다. 블랙 재킷과 원피스로 미니멀한 룩을 연출한 김사랑은 실버 컬러의 벨트와 슈즈로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특히 최근 스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볼드한 레터링 벨트를 하이 웨이스트로 연출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으며, 글리터 소재의 스니커즈로 스포티한 무드를 더했다.

▶︎ 손나은, '예쁜게 취미'

연말에 자주 등장하는 아이템 중 하나가 바로 블랙 미니 드레스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블랙 미니 드레스가 밋밋하다고 느껴진다면 손나은의 연출에 도전해보자. 이날 손나은은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블랙 미니 드레스에 풍성한 퍼가 특징인 재킷으로 포인트를 줬다. 이와 함께 어깨 라인까지 떨어지는 긴 기장의 드롭형 이어링과 바짝 올려 묶은 포니테일 헤어스타일로 얼굴을 강조했다.

▶︎ 하지원, '미모가 반짝반짝'

화려한 연말 파티를 계획 중이라면 하지원의 패션을 참고하자. 올 블랙으로 시크한 분위기 뽐내며 등장한 하지원은 소재 믹스 앤 매치로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드러냈다. 반짝이는 글리터 디테일의 오버핏 퍼 니트에 레더 미니스커트를 매치했으며, 여기에 낮은 데니아의 블랙 스타킹과 스트랩 구두로 각선미를 강조했다. 강렬한 레드 립과 체인 디테일의 핸드백은 룩에 화려한 느낌을 더하며 포인트로 작용했다.

 

사진=소진실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