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콘서트서 막말→’페미니스트’ 이어 ‘웅앵웅’ 발표 예고
산이, 콘서트서 막말→’페미니스트’ 이어 ‘웅앵웅’ 발표 예고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래퍼 산이가 ‘페미니스트’에 이어 신곡 ‘웅앵웅’ 발표를 예고했다.

산이는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된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에서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날 산이는 자신의 등장에 야유를 보내는 관객을 향해 “내가 여기 오신 워마드, 메갈 너희들에게 한마디 해주고 싶다. 워마드 노, 페미니스트 노, 너네 정신병”이라면서 “네가 날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널 존중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여러분이 여기 돈 주고 들어왔지만, 음식점에 갔다고 음식점에서 ‘깽판’ 칠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격양된 어조로 말했다.

산이의 돌발 행동에 콘서트는 결국 중단됐다. 관객들을 사과를 요구했고,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가 무대에 올라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신 분이 계신다면 이 자리를 빌려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산이는 이수역 남녀 폭행사건 이후, ‘페미니스트’라는 곡을 발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곡의 가사에는 “그렇게 권리를 원하면 왜 군대는 안 가냐”, “요즘 탈 코르셋 말리진 않아. 근데 그게 결국 나 남자 프레임 기준이라는 우리가 언제” 등의 가사로 논란을 샀다.

한편 산이는 3일 자신의 SNS에 ‘웅앵웅 커밍 순’이라는 문구로 신곡 발표를 예고했다. ‘페미니스트’에 이어 또 발표되는 곡, 산이가 어떤 가사를 담았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