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도경수 “탭댄스, 처음에는 생소해서 몸치가 됐었다”
‘스윙키즈’ 도경수 “탭댄스, 처음에는 생소해서 몸치가 됐었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도경수와 오정세가 탭댄스 준비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형철 감독과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도경수는 탠댄스 준비 과정에 대해 “탭댄스는 영화 시작하기 전 5개월 동안 같이 시간이 날 때마다 모여서 연습했던 기억이 난다. 탭댄스는 제가 가수로서 춤을 추고 있어도, 처음에는 생소해서 몸치가 됐었다. 영화 캐릭터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오정세는 “처음에 저희 배우들끼리 모여서 시작했을 때는 0의 실력부터 시작했다. 경수는 춤을 추던 친구라 잘하는 줄 알았는데, 탭댄스는 같은 출발선에서 시작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경수는 일반 배우보다 살인 스케줄인데, 매번 연습에 올 때마다 저희보다 빨리 성장해 있었다. 자극도 많이 됐고, 정신적으로 든든함이 있었다. 저 친구 발을 보면서 연습했던 것 같다”라고 도경수를 칭찬했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