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박혜수 “도경수와 입맞춤 장면, 여러 번 찍었던 기억”
‘스윙키즈’ 박혜수 “도경수와 입맞춤 장면, 여러 번 찍었던 기억”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도경수와 박혜수가 입맞춤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형철 감독과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에는 누군가가 로기수(도경수 분)의 얼굴을 밟고, 그 과정에서 양판래(박혜수 분)과 입맞춤을 하는 장면이 등장해 강한 인상을 남긴다.

이 장면에 대해 도경수는 “그게 사실 조금 위험했다. 뒤에서 발로 머리를 밟혀서 원하지 않는데 입맞춤을 하는 거다. 그게 처음 에피소드가 있다면 세게 밟으셨다. 이가 아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혜수는 “생각보다 아팠다. 판래는 그 상황에서 적당히 불쾌함을 표현해야 했다. 그게 너무 싫어보이거나, 좋아하는 듯한 느낌이 나서 여러 번 찍었던 기억이 난다”라고 밝혔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