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신스틸러? 아역 배우… 민중 표현하는 은유법”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신스틸러? 아역 배우… 민중 표현하는 은유법”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강형철 감독이 ‘스윙키즈’의 신스틸러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형철 감독과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오정세는 잃어버린 아내를 찾기 위해 유명해져야 하는 사랑꾼 강병삼을 연기한다.

이날 강형철 감독은 신스틸러를 묻는 물음에 “어린 아이가 한 명 나온다. ‘과속스캔들’ 때 함께했던 배우인데, 꼭 이번에 같이 하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강형철 감독은 “그 인물이 민중을 표현하는 은유법인 것 같다. 한 없이 순수하고, 죄 없는 어린 아이를 표현했다. 실제 고증사진을 봤을 때, 딱 그 나이대의 꼬마아이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샤오팡 역을 맡은 김민호 배우에 대해 “만날 때마다 계속 살이 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으며, “정말 대사 연기를 잘하는 배우다. 이번 영화에서 춤을 추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이번에 잘 돼서 다른 작품에서 더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