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도경수 “트러블메이커? 제 안에 있는 모습 극대화시켰다”
‘스윙키즈’ 도경수 “트러블메이커? 제 안에 있는 모습 극대화시켰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도경수가 캐릭터 표현에 신경 쓴 점을 언급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형철 감독과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수용소의 트러블메이커 로기수 역을 맡은 도경수는 “저에게도 트러블메이커 같은 그런 면이 있어서, 그걸 극대화시켜서 표현했다. 그게 너무 재밌었다”면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기수의 마음을 이해하고, 로기수의 감정을 표현하는 거였다. 그걸 가장 중점으로 뒀다”라고 밝혔다.

또한 박혜수와의 호흡에 대해 “박혜수 씨는 진짜 너무 좋은 동생이다. 현장에서 성격도 털털하고 밝았다. 처음 만났을 때도 어색하지 않고 즐겁게 신나게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혜수는 “저는 처음 만났을 때 어색했다. 말이 많이 없으셨다. 나중에는 편해지셨는지 장난도 치고 하셨다. 나중에는 많이 의지도 했고, 연기적인 고민도 말씀드리면서 잘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