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성실하다는 도경수, 직접 체험하니...”(인터뷰)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성실하다는 도경수, 직접 체험하니...”(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영화 ‘스윙키즈’의 강형철 감독이 배우 도경수를 극찬했다.

제니스뉴스와 강형철 감독이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강형철 감독은 ‘스윙키즈’의 주인공인 도경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강형철 감독은 “로기수는 도경수가 주인이었다. 도경수를 만나러 갔는데 그 자리에 로기수(도경수분)가 앉아 있었고, 제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너무 부합되는 사람이었다. 이미 주인이었기 때문에 거부할 수 없었다. 같이 하게 된 계기는 그거였고, 하는 동안 과정이 너무 행복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문을 들었다. 그 친구가 굉장히 열심히 하고 성실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직접 체험하니 진짜 좋았다. 아시다시피 경수가 많이 바쁘다. 그런데도 현장에서 힘들어하는 모습을 한 번도 못 봤다. 맡은 책임을 너무 훌륭하게, 그 이상으로 멋지게 해낸다”라고 도경수를 칭찬했다.

강형철 감독은 도경수와 함께 촬영하던 당시를 떠올리며, “디렉션을 따로 주지 않아도 잘 통했다. ‘그거 있잖아. 좋은 거’라고 말하면 알아서 해줬다. 제가 감독으로서 디렉션을 줘야 하는데 관객처럼 감상하던 일들이 너무 많았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장면으로 예를 들어달라는 요청에 강형철 감독은 “판래(박혜수 분)가 통역을 하고, 잭슨(자레드 그라임스 분)이 짜증내고, 기수가 망치로 바닥을 치면서 ‘네 말은 통역 없이도 알아듣겠다’라고 하는 신이 있다. 그 장면에서 기수가 잭슨에게 다가갈 때, 약간의 뻘짓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기수의 살짝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티가 많이 나지 않게 나무에 살짝 다리가 걸리면 어떨까?’라고 요청했다. 경수가 진짜 실수한 것처럼 자연스럽게 툭 걸려줬다”라고 밝혔다.

또한 강형철 감독은 ‘아이돌 연기자’에 대한 소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저한테 아이돌이라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선입견 자체가 시대 지난 이슈라 생각한다. 재능 있는 사람들이 배우가 되는 플랫폼이 다양하고, 아이돌도 그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이제는 다들 인정하셔야 하지 않을까 싶다. 오히려 저는 음악이 나오는 영화기 때문에 잘 훈련된 사람이 필요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NEW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