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비토 “수록곡 ‘위드 유’, 팬들 생각하면서 가사 썼다”
업텐션 비토 “수록곡 ‘위드 유’, 팬들 생각하면서 가사 썼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0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업텐션 비토가 자작곡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보이그룹 업텐션(UP10TION)의 새 미니앨범 ‘라베린토(LABERINT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비토는 이번 앨범에 자작곡 ‘위드 유(With You)’를 수록했다.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낸 팬송으로, 지금까지 업텐션을 기다려준 팬들을에게 ‘평생 함께 하자’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 곡에 대해 비토는 “팬분들이 저희를 기다려주신 것에 대한 감사한 마음으로 썼다. 팬분들이 듣기에 아주 좋은 노래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비토는 “예전에 만들었던 완성되지 않은 곡이 있었다. 아는 형과 다시 작업하고 편곡하면서 완성됐다. 가사는 팬송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다시 가사를 썼다”라고 알렸다.

웨이와 쿤은 함께 랩 작사에 참여했다. 웨이는 “저희는 늘 작사에 참여하고 있다. 비토가 써주면 어떻겠냐고 해서 했다. 각자 파트에 작사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쿤은 “재밌는 에피소드가 있다. 저희가 일본 투어를 할 때 비토가 곡을 준비하고 있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비토비 ‘쿤 형, 빨리 가사 써줘’라고 해서 급하게 썼다. 수정하고 수정하면서 지금의 가사가 나왔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에 웨이는 “샤오와 저는 브이앱을 하고 있었다. 1시간 안에 가사를 보내야 한다고 해서 급하게 썼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블루 로즈(Blue Rose)’는 힙합, 트랩 스타일의 곡으로 묵직한 EDM 사운드가 더해져 파워풀하고 비장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사랑하는 여자로 인해 상처를 받아도 더 빠져든다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한편 업텐션은 6일 오후 6시 ‘라베린토’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티오피미디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