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구찌소년단' 방탄소년단, 머리부터 발끝까지 얼마?(Feat. 영앤리치핸섬)
[기획] '구찌소년단' 방탄소년단, 머리부터 발끝까지 얼마?(Feat. 영앤리치핸섬)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12.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구찌와 사랑에 빠진 그룹 방탄소년단. 최근 포착된 방탄소년단의 패션과 스타일링 아이템을 알아봤다.

지난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멜론 뮤직 어워드’가 열렸다. 수많은 스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 세계인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레드카펫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세련되면서 트렌디한 프레피룩을 선보여 단정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최근 방탄소년단이 착용한 의상이 모두 구찌(GUCCI)의 제품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를 모았다.

평소 구찌에 남다른 애정을 보내며 ‘구찌소년단’으로 불린 방탄소년단. ‘구찌소년단’라는 수식어에 맞게 스타일링을 뽐낸 방탄소년단의 패션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RM, '이 패션 박제각'

이날 RM은 스트라이프 셔츠와 슈트를 이용해 단정한 프레피룩을 완성했다. RM이 착용한 재킷의 빅 로고는 최근 유행하는 레트로 감성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특히 블루 컬러의 스트라이프와 리본 디테일로 귀여운 포인트를 줬다.

▼ 진, '월드 와이드 핸섬'

진은 셔츠와 니트 베스트, 팬츠, 그리고 재킷 등 베이식한 슈트 매치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자칫 밋밋할 수 있는 룩이지만 진은 구찌의 로고가 아가일 패턴을 이룬 재킷으로 강렬한 포인트를 줬다. 특히 레드와 네이비 컬러 블로킹의 리본을 접어서 타이처럼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월드 와이드 핸섬’ 다운 훈훈한 미모가 더해져 더욱 스타일리시한 룩이 완성됐다.

▼ 슈가, '소년미 대폭발'

심플하면서도 캐주얼한 세미 슈트룩을 찾는다면 슈가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이번 MMA에서 슈가는 깔끔한 상의 연출에 데님 팬츠를 믹스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데일리부터 오피스룩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댄디룩이다. 스타일링이 밋밋하다면 옐로 등 비비드한 컬러 포인트의 스니커즈를 매치하는 것을 추천한다.

▼ 제이홉, '호비는 패셔니스타'

방탄소년단의 패셔니스타 제이홉의 남다른 패션 센스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이날 제이홉은 스트라이프 셔츠에 그래픽으로 포인트를 준 니트를 매치했다. 이때 니트 밑으로 셔츠가 빠져나오게 연출해 편안한 느낌을 준 것이 특징. 여기에 옆 선 파이핑이 특징인 아이보리 팬츠를 매치해 스포티한 매력을 더했다.

▼ 지민, '의상까지 귀염 뽀짝'

워싱이 강한 데님 팬츠는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으니 아이템 매치에 주의해야 한다. 이날 지민은 강한 워싱의 연청색 데님 팬츠로 발랄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여기에 스트라이프 니트와 슈트 재킷을 매치했는데, 단조로운 상의 연출로 연청색 팬츠가 과해 보이지 않게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 뷔, '태형이 패션은 사랑입니다'

평소 편하면서도 내추럴한 룩을 즐겨 입는 뷔는 이번 MMA에서도 꾸미지 않은 듯 꾸민 스타일리시한 룩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뷔는 패턴의 믹스 매치로 남다른 센스를 드러냈는데, 에스닉한 그래픽이 특징인 스카프를 셔츠처럼 연출했으며, 아가일 패턴의 니트를 매치해 독특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 정국, '이렇게만 입어줘'

마지막 멤버는 방탄소년단의 막내 정국이다. 평소 무지 티셔츠와 트레이닝복을 즐겨 입는 정국이지만, 이번 레드카펫에서는 클래식한 매력이 넘치는 겨울 패션으로 여성 팬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특히 정국은 하운드 투스 패턴의 롱 재킷으로 늘씬한 보디라인을 강조했으며, 브라운 컬러의 핸드워머로 귀여운 포인트를 줬다.


사진=구찌 제공
디자인=신문호 디자이너 smh@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