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시은, 키이스트 전속계약... 김수현-주지훈과 한솥밥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신예 김시은이 배용준, 주지훈, 김수현, 김동욱과 한 식구가 됐다.

11일 키이스트는 “김시은과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그룹 키이스트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99년생인 김시은은 2016년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2대 ‘하니’를 뽑는 공개 오디션에서 ‘상큼하니’로 최종 후보 4인에 오른 신예다.

당시 ‘초통령’으로 부상해 큰 인기를 끈 11대 하니 이수민의 후임 자리를 두고 천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김시은은 최종 결정전에서 상큼한 매력과 순발력을 뽐내 안정적인 진행을 이어가 출연진과 제작진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공개 오디션을 통해 넘치는 끼를 인정받은 김시은은 올해 2월부터 EBS2 최초 생방송 프로그램 ‘생방송 판다다’에 고정 출연 중이다. 

뭐든지 다 파는 판다다 편의점의 아르바이트생이자 10년차 아이돌 지망생으로 등장해 자연스러운 연기는 물론 통통 튀는 매력으로 ‘판다다’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또한 김시은은 생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매끄러운 진행 실력은 물론 상큼하고 밝은 에너지로 보는 이들이 미소 짓게 하는 매력으로 존재감을 펼치고 있다.

나아가 최근 종영한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드러냈다. 

극 중 마음 조정 능력자이자 청각 장애를 가진 화숙 역을 맡아 동생을 지키려는 누나의 애틋한 감정을 절절한 눈빛과 표정으로 표현해냈다. 

특히 김시은은 대사 없이 수화와 몸짓을 통해 감정을 전달하는 열연을 펼치며 짧지만 임팩트 있는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진행이면 진행, 연기면 연기 탄탄한 기량을 뽐내는 김시은이 앞으로 어떻게 성장할지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김시은과 전속계약을 키이스트는 배용준, 손현주, 주지훈, 정려원, 김현중, 김수현, 김동욱, 소이현, 인교진, 우도환 등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가 소속되어 있는 종합 콘텐츠 미디어 기업이다.


사진=키이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