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아맨' 엠버 허드 "늘 양동이로 물 뒤집어 쓰고 촬영, 손이 쭈글쭈글"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아쿠아맨’의 제임스 완 감독과 배우 엠버 허드가 유쾌한 입담을 과시했다.

영화 ‘아쿠아맨’의 언론시사회가 1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또한 시사 후에 열린 라이브 컨퍼런스에는 제임스 완 감독을 비롯 제이슨 모모아, 엠버 허드가 실시간 화상연결을 통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엠버 허드는 “촬영 때마다 젖어있었다. 흠뻑 젖어야 해서 양동이로 물을 퍼부었다. 손이 쭈글쭈글할 정도였다”라고 수중 유니버스 촬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제임스 완은 “다음엔 ‘드라이맨’을 찍어보겠다”라며, “두 사람을 캐스팅 하겠다”라고 답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한 엠버 허드는 ‘메라’의 솔로 무비 가능성에 대해 묻자 “제임스 완 감독의 스케줄부터 체크해야겠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화 ‘아쿠아맨’은 땅의 아들이자 바다의 왕,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제이슨 모모아 분)의 탄생과 지상 세계와 수중 세계를 오가는 위대한 여정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