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토드가 온다” 김준수, ‘엘리자벳’ 오늘(12일) 첫 공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엘리자벳’으로 돌아온다.

김준수는 12일 뮤지컬 ‘엘리자벳(Das Musical ELISABETH)’의 ‘죽음(Der Tod)’ 역으로 약 2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최근 김준수는 ‘엘리자벳’의 2차 티켓 오픈에서 출연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엘리자벳’의 ‘죽음’ 역할로 지난 2012년 초연과 2013년 앙코르 공연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출연하는 김준수는 무대를 압도하는 존재감으로 원작자가 의도한 죽음 캐릭터를 가장 완벽하게 표현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또한 관객들에게는 ‘샤토드’라는 애칭과 함께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를 받는 등 평단과 관객 모두를 사로잡아, 제18회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엘리자벳’은 지난 17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 후 관객들의 열띤 반응을 이끌어내며, 11월 한 달간 예매율 상위권과 예매처 평점 9.5점을 기록했다.

특히 ‘엘리자벳’은 ‘모차르트!’, ‘레베카’를 탄생시킨 세계적 거장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의 작품이다. 지난 1992년 오스트리아의 씨어터 안 데르 빈(Theater an der Wien)’에서의 초연 이후, 27년간 독일, 스위스, 헝가리, 핀란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중국, 일본 등 세계 12개국에서 공연을 올리며 누적 관객 수 1100만을 돌파한 세계적인 흥행작이다.

국내에서는 2012년 초연 당시 120회에 걸쳐 1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고 제6회 ‘더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을 석권했다. 1년 만에 가진 앙코르 공연에서는 97%의 객석 점유율을 기록, 2015년 공연은 10주간 예매율 1위의 자리를 지키기도 했다.

‘엘리자벳’은 오는 2019년 2월 10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한다.

 

사진=EMK뮤지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