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뮤직] ‘느린 우체통’ 윤하 “1년을 꼬박 고쳐 쓴 편지가 전해지길”
[오늘뮤직] ‘느린 우체통’ 윤하 “1년을 꼬박 고쳐 쓴 편지가 전해지길”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12.14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가 전하는 ‘오늘뮤직’, 오늘은 어떤 신곡이 공개될까.

♬ 윤하 ‘느린 우체통’ㅣ2018.12.14

싱어송라이터 윤하의 올 겨울 따뜻함을 전해줄 신곡이 배달된다.

윤하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느린 우체통’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번 싱글 ‘느린 우체통’은 윤하가 지난해 12월 그루비룸(GroovyRoom)이 총괄 프로듀싱 했던 다섯 번째 정규앨범 ‘레스큐(RescuE)’ 이후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신곡이자, 지난 정규 앨범의 히든트랙이다.

특히 ‘느린 우체통’은 윤하가 꼬박 1년이란 시간 동안 직접 작사, 작곡을 하며 심혈을 기울인 곡으로, 지금 곁에 있는 누군가가 내년 오늘에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그간 확실한 음악 색깔로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여준 윤하는 이번에도 자신만의 감성으로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각오다.

윤하는 “시간이 흐르면서 오늘의 행복도 흘러가겠지만, 찰나를 기억하려는 노력이 있다면 우리의 소중한 순간은 한 장의 사진처럼 영원히 기억될 거다. 1년을 꼬박 고쳐 쓴 이 편지가 우리를 이어주길 바란다”라고 발매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윤하는 15일 오전 12시 30분 방송되는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신곡 ‘느린 우체통’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으로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한 윤하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연말 콘서트 ‘편지’를 개최하고 올해를 팬들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윤하의 오프라인 음반은 오는 18일부터 만날 수 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