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 엠버, 북미 솔로 팬미팅 투어 성황… 시카고부터 샌프란시스코까지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에프엑스 엠버가 북미 첫 솔로 팬미팅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엠버는 지난 5일(현지시간, 이하 동일) 시카고를 시작으로 워싱턴 D.C., 토론토, 뉴욕, 댈러스, LA, 샌프란시스코 등 북미 7개 도시에서 첫 솔로 팬미팅 투어 ‘곤 로그(gone rogue)’를 개최, 엠버 특유의 힐링 에너지를 만끽할 수 있는 공연으로 현지 팬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한 샌프란시스코 공연은 지난 14일 펼쳐졌다. 엠버는 ‘쉐이크 댓 브라스(SHAKE THAT BRASS)’, ‘뷰티풀(Beautiful)’ 등 첫 미니앨범 수록곡들은 물론, ‘화이트 노이즈(White Noise)’, ‘로스트 엣 시(Lost At Sea)’, ‘카운트다운(Countdown)’ 등 올해 디지털 싱글로 발표한 자작곡 무대, 머라이어 캐리의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등 연말을 맞아 준비한 스페셜 무대까지 총 16곡을 선사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엠버의 공연을 조명하며 “엠버는 최소한의 구성에도 꽉 찬 무대를 선사했다. 엠버의 솔직 담백하면서도 진심 어린 퍼포먼스는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엠버는 에프엑스 활동은 물론 솔로 가수로서도 꾸준히 자작곡을 발표하며 싱어송라이터다운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