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두꺼운 패딩도 OK' 한혜진부터 수지까지, 겨울에도 슬림하게 입자
[기획] '두꺼운 패딩도 OK' 한혜진부터 수지까지, 겨울에도 슬림하게 입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겨울이 본격 시작되면서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차가운 겨울바람을 비하기 위해 두꺼운 아우터를 찾게 되는 요즘, 새로운 고민이 하나 생겼다. 바로 실루엣에 대한 문제다.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두꺼운 아이템이 필수다. 그러나 소재가 두꺼워진 만큼 몸이 부해 보인다. 겨울 패션은 부해 보일 수밖에 없을까? 이에 슬림해 보이는 겨울 스타일링 팁을 알아봤다. 추운 겨울이라고 꽁꽁 감싸기보다는 적당한 노출로 슬림하면서 스타일리시한 겨울 패션을 완성해보자. 

POINT 1. 코트 입을 때는 허리에 집중!

패딩 다음으로 겨울철 스트리트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아이템이 롱 코트다. 패딩에 비해 보온성은 떨어지지만 세련된 연출이 가능해 여성들의 사랑을 받는 아우터다. 롱 코트는 자체로도 스타일리시하지만 허리 라인을 강조하면 여성스러운 매력을 더욱 강조할 수 있다.

이때 허리는 본래 라인보다 살짝 위로 연출하는 것이 좋다. 잘록한 허리를 드러낼 수 있을 뿐 아니라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한혜진은 그레이시한 터틀넥 니트에 블랙 롱 코트를 매치해 모던한 겨울 패션을 완성했다.

POINT 2. 블랙+컬러 포인트

올 블랙 패션에서 컬러 사용은 가장 돋보이고 싶은 부위에 하는 것이 좋다. 블랙은 함께 매치한 컬러를 강조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수지는 모던한 블랙 패션에 밝은 연청색 진을 매치해 다리 라인을 강조했다.

오버핏 아우터는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데, 수지는 무릎까지 타이트하게 핏되는 부츠컷 디자인을 선택해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줬다. 이와 함께 골드 스터드 장식의 크로스백으로 강렬한 포인트를 줘 시선을 위쪽으로 이끌었다.

POINT 3. 데콜테를 드러내자

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한지 오래다. 차가운 겨울 바람을 막아주는 착한 아이템이지만, 두툼한 충전재는 부해 보이게 연출해 스타일을 망치기도 한다. 그렇다면 패딩은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까?

오버핏 아우터를 매치할 때는 타이트한 이너 연출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데콜테 라인은 드러내기만 해도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주기 때문에 패딩 착용 시 깊게 파인 V넥 상의를 매치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와 함께 다리 라인이 드러나는 타이트한 하의를 선택하면 패딩을 착용하더라도 야리야리한 느낌을 줄 수 있다.

POINT 4. 오버핏 상의+타이트 하의

상, 하의의 실루엣 믹스 매치는 쉬운 스타일링 법 중 하나다. 오버핏 상의를 선택했다면 타이트한 하의를, 타이트한 상의를 선택했다면 박시한 하의를 매치하면 된다. 이는 겨울 패션에서도 마찬가지다. 

두툼한 아우터를 찾게 되는 겨울이다. 크고 부해 보이는 아우터를 선택했다면 타이트한 하의를 매치하는 것이 좋다. 영화 ‘스윙키즈’ VIP 시사회에 참석한 강별은 부클 소재의 오버핏 재킷에 머메이드 라인의 롱 스커트를 매치했다. 허리부터 골반 라인까지 드러나는 머메이드 스커트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해 다리가 길아 보이면서 슬림한 효과를 줬다.


사진=아이젤, 디올, 오니츠카타이거 제공, 소진실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