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킹덤' 메인 포스터 공개, "음모가 역병이 되어 퍼졌다"
넷플릭스 - 킹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메인 포스터가 화제다.

17일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드라마 ‘킹덤’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킹덤’은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날 공개된 포스터는 궁 안 가장 깊숙한 곳에 자리한 조선 최고 권력의 자리, 용상을 중심으로 둘러선 캐릭터들을 담고 있다.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등 주연 배우들은 각각 왕세자 ‘창’, 의녀 ‘서비’, 영의정 ‘조학주’의 모습으로 완벽히 변신한 모습이다. 

또한 동래 부사 ‘범팔’(전석호 분), 어린 중전(김혜준 분), 세자의 호위무사 ‘무영’(김상호 분), 비밀을 간직한 인물 ‘영신’(김성규 분) 등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깊이를 더한다. 

나아가 문밖으로 금방이라도 쏟아져 들어올 듯한 정체불명의 수많은 손들이 시선을 잡아 끈다. 왕이 머무는 존엄한 공간, 아무도 접근할 수 없는 궁의 가장 깊숙한 곳까지 침범한 존재들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킹덤’은 오는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