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측 “열애 인정, 상대방 실명 거론 조심스럽다”(공식입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래퍼 치타가 열애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8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제니스뉴스에 “치타가 열애 중인 것이 맞으나, 상대방 실명을 거론하는 것은 조심스럽다”라고 밝혔다.

앞서 치타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열애 중임을 당당히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배우 겸 감독으로 활동 중인 남연우가 상대방으로 거론됐으나, 치타 측은 남자친구의 실명을 거론하는 것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치타는 음반, 공연, 방송 출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