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N차 관람 유발하는 깨알 비하인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영화 ‘스윙키즈’의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비하인드 포인트가 공개됐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터질 듯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강형철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끼와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시너지와 퍼포먼스, 블록버스터급 수록곡으로 입소문 열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N차 관람을 부르는 ‘스윙키즈’의 깨알 비하인드 포인트를 짚어봤다.

‘스윙키즈’ 속 진정한 심스틸러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댄스단의 영양실조 실력파 샤오팡은 천재적 춤사위와 시대를 초월한 안무 센스를 선보이며 극에 풍성한 볼거리를 더하고 있다. 보기와 달리 영양실조에 건강상 1분 이상 춤을 추지 못하는 반전 매력을 지닌 샤오팡은 관객들이 실제 중국인으로 착각할 정도로 자연스러운 배우 김민호의 중국어 연기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특히 김민호가 현재 군 복무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전역 후 그의 활약을 응원하는 팬들의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포로수용소 최고의 ‘귀요미’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마음을 빼앗고 있는 황기동은 강형철 감독의 전작인 ‘과속스캔들’의 캐릭터와 동명으로 특별한 재미를 더한다. 강형철 감독은 “황기동이라는 이름은 ‘과속스캔들’ 때의 캐릭터 이름과 똑같다. 아역은 꼭 그 이름을 붙여주고 싶었다”며 이름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 바 있다.

특히 ‘스윙키즈’에서 황기동 역으로 데뷔한 이율림은 여자 아역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속에서 순수하면서도 천방지축인 남자 아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화려한 탭댄스 실력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댄스단의 카리스마 리더 잭슨의 이니셜 ‘M’이 마이클로 밝혀져 관객들에게 깨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강형철 감독은 영화 속에서 직접적으로 언급되지 않는 숨겨진 설정에 대해 “춤하면 떠오르는 대표적 인물인 마이클 잭슨의 이름을 차용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댄스단의 오디션이 끝난 뒤 텅빈 강당에 홀연히 나타나 무심한 듯 춤을 추는 샤오팡의 모습을 배경으로 흐르는 The Isley Brothers ‘Shout’에 숨겨진 스토리 또한 흥미를 끈다. 천재적인 춤사위를 선보이는 샤오팡의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장면의 배경 음악인 ‘Shout’는 실제로 캐릭터들에게 들리지 않지만, 남다른 감각을 지닌 샤오팡의 머리 속에 자연스럽게 울려 퍼진 것이라는 설정으로 극에 디테일을 더한다.

한편 ‘스윙키즈’는 연말 극장가에 절찬 상영 중이다.

 

사진=NE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