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한파에서 살아남기' 겨울 추위도 OK! 후끈한 방한템은?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이제 패딩 하나만으로 겨울을 보낼 수 없다. 일단 이 추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더 입어야 한다.

기상청이 하루 종일 영하의 날씨를 보이는 엄청난 한파를 예고했다. 기상청의 예보와 함께 최고 기온이 영하에 머무는 겨울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번 추위는 1월 초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이제는 살이 위해 옷을 입어야 하는 때다. 이에 스타일은 물론 보온까지 챙길 수 있는 생존패션 아이템을 소개한다.

# 발열 내의

이미 겨울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 잡으며 사랑받고 있는 발열 내의. 가장 대표적인 유니클로의 ‘히트텍’을 비롯해 시중에 출시된 발열 내의만 해도 수십 개에 달한다. 특히 최근에는 이너웨어를 넘어 단독 착용까지 할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돼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 트루퍼햇

‘군밤 모자’라는 말로 더 익숙한 트루퍼햇은 귀가 얼 정도로 매서운 겨울 바람으로부터 귀를 보호하는 모자다. 최근 유행하는 아메카지룩과 잘 어울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포인트로도 적합해 룩이 심심하다면 트루퍼햇에 도전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 롱부츠

최근 길거리에서 롱 패딩만큼 자주 볼 수 있는 아이템이 바로 롱부츠다. 롱부츠는 스타일 매치가 쉬우며 다리 라인을 드러내지만 발을 보호해 보온 효과도 뛰어나다. 또 허벅지 높이의 니하이 부츠부터 무릎길이까지 다양한 길이의 롱부츠가 출시되고 있기 때문에 원하는 디자인에 따라 고를 수 있다.

# 퍼 머플러

추운 겨울 바람을 완벽하게 막고 싶다면 풍성한 퍼 머플러 하나 장만해보는 것은 어떨까? 퍼 머플러는 화려한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목을 따뜻하게 보호해 겨울 추위를 막을 수 있다. 

# 기모 청바지

추운 겨울이지만 청바지를 포기할 수 없는 패션 피플들을 위한 아이템이다. 매서운 추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바지 속에 레깅스를 착용하고는 한다. 추위를 막을 수 있는 스타일링이지만 뻣뻣한 움직임과 다리가 굵어 보여 피하게 된다. 이런 이들을 위해 최근 여러 브랜드에서 기모 안감을 적용한 데님 팬츠를 내놓고 있다. 도톰한 안감부터 퍼 소재를 적용한 디자인까지 다양하게 출시 중이다.

# 컬러 롱 패딩

매서운 칼 바람에는 역시 롱 패딩이다. 도톰한 충전재와 긴 기장이 특징인 롱 패딩은 매년 겨울마다 길거리를 장악하며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시크한 블랙과 화사한 화이트 컬러의 롱 패딩이 꾸준히 유행한 가운데, 2018년에는 통통 튀는 비비드 컬러의 롱 패딩이 새로운 트렌드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시선을 사로잡은 패션 피플이 되고 싶다면 화려한 롱 패딩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픽사베이, 유니클로, 햇츠온, 바바라, 슈펜, FRJ, MLB 제공
디자인=신문호 디자이너 sm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