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모아] ‘음주운전’ 손승원, ‘랭보’에 정휘까지… 민폐 오브 민폐
[이슈모아] ‘음주운전’ 손승원, ‘랭보’에 정휘까지… 민폐 오브 민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서연 - 랭보 - 손승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손승원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음주운전만으로도 대중의 뭇매를 맞지만, 그는 자신이 임하고 있던 작품과 주변 배우들에게도 피해를 입혔다.

손승원은 26일 오전 4시 20분경 서울 청담동 인근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손승원은 혈중 알코올 농도 0.206%의 음주 만취 상태였다. 이 사고로 인해 피해 승용차 운전 대리기사와 함께 타고 있던 차주 20대 남성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사건으로 뒤늦게 알려졌으나 손승원은 지난 9월 음주운전이 적발돼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 무면허에 음주운전 그리고 사고까지 일으키는 범죄를 저질렀다.

그가 출연 중이던 뮤지컬 ‘랭보’ 측은 곧바로 손승원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제작사는 출연 예정이던 오는 30일 2시와 6시 공연을 취소하고 관객들에게는 수수료 없이 전액을 환불하기로 결정했고, 배우와 스태프들이 입을 피해를 고려해 출연료를 예정대로 지급할 것을 약속했다. 주연을 맡은 배우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랭보’ 측은 물질적인 피해를 부담해야만 했다.

사고 당시 차량에는 함께 ‘랭보’에 출연 중이던 배우 정휘가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휘는 자신의 SNS에 자필로 쓴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그날 같이 술을 먹은 후 대리기사를 부르겠다고 해 차에 탑승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운전을 해서 저 역시 많이 당황했다. 그 후 음주운전을 더 강하게 말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사과문대로라면 손승원은 정휘의 의사와 상관없이 갑자기 운전을 해버린 것이다. 이 또한 동료배우에 대한 손승원의 민폐 행동. 이로 인해 정휘는  ‘랭보’에서 하차, 그가 출연 예정이던 스케줄은 다른 배우로 대체됐다. 나아가 음주운전방조죄에 대한 혐의도 받게 됐다.

그렇다면 이러한 상황에서 블러썸엔터테인먼트(이하 블러썸)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이와 관련해 블러썸은 제니스뉴스에 “손승원과 10월에 전속계약이 종료됐다. 배우의 거취가 정해지지 않아 따로 전속계약 만료, FA 등을 발표하거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프로필을 내리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물론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까지도 블러썸의 SNS 계정에는 소속 배우인 송중기, 박보검을 포함해 손승원의 사진이 함께 게재되기도 했다. 블러썸은 “업계 특성상 계약이 종료됐다고 해서 바로 관계를 끊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영상을 함께 진행했던 거다”라고 해명했다.

지난 10월 전속계약이 해지됐다고는 하지만, 손승원은 9월에도 음주운전을 했고 이 사실이 대중에 노출되지 않았다. 블러썸은 손승원의 음주운전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입장을 내놓긴 했으나,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는 의혹은 지울 수 없다.

온갖 비난에도 불구하고 손승원은 현재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 누군가의 목숨을 빼앗을 수도 있는 음주운전, 그리고 주변에 지대한 민폐를 끼친 손승원은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