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박혜수 “’청춘시대’와 반대 캐릭터, 실제 성격도 변화했다”(인터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혜수가 전작과 다른 색다른 이미지의 캐릭터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박혜수가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영화 ‘스윙키즈’ 인터뷰로 만났다.

‘스윙키즈’에서 박혜수는 댄스단의 무허가 통역사 양판래를 맡았다. 전쟁 속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지만 누구보다 꿋꿋하고 당찬 소녀로, 돈을 벌기 위해 댄스단 오디션에 참여해 탁월한 외국어와 협상 스킬로 통역사 자리를 꿰차게 된 인물이다.

이날 박혜수는 “영화를 보신 분들의 반응은 너무 좋은데, 워낙 대작들이 많이 개봉했다. 더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면서 “저를 모르셨던 분들이 양판래라는 인물을 통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기뻤다. 영화를 보고 제 전작을 찾아봤다는 분들도 있었다. 저뿐만 아니라 영화 전반적인 것에 대한 피드백이 있어서 뿌듯하기도 했다”라고 영화 개봉 이후 관객들의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스크린보다는 안방극장에서 주로 만났던 박혜수는 ‘청춘시대’와 ‘내성적인 보스’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박혜수는 전작에서 선보인 캐릭터를 언급하며 “’청춘시대’ 때와는 완전 상반된 캐릭터다. 그때부터 저를 아셨던 분들은 이번에 다른 모습을 보고 ‘마냥 소심한 줄 알았는데 뭐가 진짜인지 모르겠다’고도 하셨다.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 성격은 소심한 면도 있고 판래처럼 당찬 면도 있다. 항상 작품을 찍으면서 제 안에 있는 걸 극대화해서 표현하려고 한다”면서 “그래서 촬영이 끝나고도 계속 그 모습이 남아 있다. ‘스윙키즈’를 촬영한 이후로 계속 양판래의 성격이 저에게 있는 것 같다. 말할 때 목소리도 커지고, 말투도 밝아졌다. 제 안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12월 19일 개봉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