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1열] 영하 12도에도 뜨거웠던 ‘보아 더 라이브’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보아가 3년 4개월 만에 국내 콘서트로 관객들과 만났다. ‘보아 더 라이브’ 국내 첫 공연으로 더욱 의미 있던 이번 콘서트로, 보아는 2018년 활동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폭넓은 음악 감성으로 귀가 정화되는 연말 분위기 선사했다.

가수 보아의 단독 콘서트 '보아 더 라이브 2018 인 서울(BoA THE LIVE 2018 in SEOUL)이 29일, 30일 양일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번 콘서트는 '좋은 음악과 연주를 전한다'는 콘셉트 아래, 지난 2007년부터 일본에서 펼쳐온 '보아 더 라이브(BoA THE LIVE)' 국내 첫 공연이다. 또한 보아는 지난 2015년 열린 '보아 스페셜 라이브 "나우니스"(BoA Special Live "NOWNESS")' 이후 3년 4개월 만에 국내 콘서트를 개최해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영하 12도 매서운 한파가 무심하게 관객들은 일찍이 객석을 꽉 채웠다. 가족, 친구, 연인 등 어느 공연보다 관객들의 연령대가 다양했다.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는 불이 꺼지자, 관객들을 새롭게 출시한 노란 응원봉을 켰고, 박수에 맞춰 "보아, BoA"를 외쳤다. 

# ‘귀가 힐링 되네’ 라이브 밴드와 함께 히트곡을!

보아는 연말 분위기가 느껴지는 새빨간 드레스를 입고 환호 속에 등장했다. 따뜻한 멜로디의 일본 정규 4집 수록곡 '퍼스트 스노(First Snow)'로 관객들의 마음을 포근하게 녹였다. 이어 드레스의 스커트를 벗어던지고 글리터 레드룩으로 변신한 보아는 '맨해튼 탱고(Manhattan Tango)', '매니시 초콜릿(Mannish Chocolat)'로 한층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보아는 이번 공연에서 라이브 밴드에 맞춰 '온리 원(Only One)', '넘버 원(No.1)' 등의 히트곡을 선보여 리얼한 사운드로 귀가 힐링 되는 시간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엄청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밴드 퀸의 '러브 오브 마이 라이프(Love of My Life)'를 자신만의 음색으로 녹여 폭넓은 음악 감성을 자랑했다. 

보아는 "안녕하세요. 보아입니다. '보아 더 라이브'를 국내에서도 많은 분들이 원하셔서 공연하게 됐다"며, "다른 정규 투어와 다르게, 음악을 많이 들을 수 있는 공연이다. 여러분과 함께 연말을 보낼 수 있어서 굉장히 기쁘다"고 인사했다.  

이어 공식 응원봉에 대해 "데뷔 19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응원봉을 갖게 됐다. 음악에 맞춰서 색이 바뀌어서, 노래부르며 정말 신기했다"며, "원래 마이크 같은 디자인이었는데, 다이아처럼 보였으면 좋겠다는 제 의견에 디자인팀에서 다시 고려해주셨다"고 말했다.

# 2018년 한국과 일본에서! 

이번 공연은 국내 활동곡과 일본 활동곡이 어우러져 보다 풍성하게 완성했다. 보아의 국내곡만 아는 이들에게는 새로운 곡과의 만남을, 일본곡을 모두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보아는 이번 공연에서 국내 첫 미니앨범 및 정규 9집 앨범 수록곡 '우먼(Woman)', '원 샷, 투 샷(ONE SHOT, TWO SHOT)', '내가 돌아'와 일본 정규 9집 발표곡 '와타시 코노마마데 이이노카나, 이대로 괜찮은 건가(私このままでいいのかな)', '재즈클럽(jazzclub)' 등으로 2018년 열일 행보를 증명했다. 또한 오는 2019년 2월 27일 발매 예정인 일본 싱글 수록곡 ‘아모르(AMOR)’를 공개해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보아는 "일본 노래가 많아서 놀란 분들도 있을 거 같다"며, "한국 활동만 많이 아시는 분들은 '보아가 이런 노래도 하는구나'라는 공연이 될 거 같다"고 전했다. 또한 신곡 '아모르'에 대해 "'우먼' 때문에 정신없게 써서 고생했던 기억이 있다"며, "하지만 뮤직비디오, 음원이 나왔을 때 좋아해 주셔서 그 맛에 힘들어도 하는 거 같다. 2019년에 '아모르'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얼었던 마음 사르르 녹이는 '보아표 감성 윈터송'

보아는 “얼마 전에 크리스마스였다. 저는 크리스마스답게 성당에 다녀왔다”며, 크리스마스의 뜻에 대해 설명했고, “저의 이야기가 참 재미없죠?”라고 말했다. 이어 한 관객이 “자신감을 가져”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말 콘서트답게 보아는 겨울을 대표할 수 있는 곡을 열창했다.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는 '주얼 송(Jewel Song)', '윈터 러브(Winter Love)’ 등으로 연말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붉은 조명, 커튼을 적절히 활용한 무대 연출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끝으로 보아는 '발렌티(Valenti)'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관객들은 앙코르를 외쳤고, 보아는 '메리크리(メリクリ)'로 무대 위로 다시 올랐다. 

보아는 "언제 불러도 '메리크리'는 좋다. 이 노래가 14년 전에 나왔지만, 항상 감회가 새롭다"며, "좋은 컨디션으로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뿌듯한 공연이다"고 전하며, 일본 공연 엔딩곡과는 다른 '습관'으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