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SBS 연기대상] 감우성-김선아, 대상-베스트커플상 공동수상 2관왕(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영예의 대상의 주인은 감우성, 김선아가 됐다. 두 사람은 ‘키스 먼저할까요’에서 호흡을 맞추며 대상과 베스트커플상을 함께 받았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MC는 신동엽, 신혜선, 이제훈이 맡아 진행했다.

올해 ‘키스 먼저할까요’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김선아는 함께 촬영한 스태프, 배우들을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어떤 역할보다 어려워서 고민이 많았다. 밤을 새기도 했다. 고민이 많아 감독님을 많이 괴롭혔다. 한계에 부딪혀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던 작품이다. 이런 작품을 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눈시울을 붉히며 말했다.

감우성은 “너무 큰 상이라 와닿지 않는다. 자고 일어나야 실감이 날 것 같다”면서 “둘이 같이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바람대로 됐다. 2018년은 나에게 뜻깊은 해였다. ‘키스 먼저할까요’ 팀을 만난 것은 나에게 가장 큰 행운이다. 멋진 분들과 일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고 좋았다. 좋은 대본 써주신 작가님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기억 속에 오래 머물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SBS 연기대상’의 신인상은 이유영과 안효섭이 받았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활약한 안효섭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이번에 촬영하면서 부족함을 많이 느꼈는데, 부족함을 잊지 않고 언제나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친애하는 판사님께’로 신인상을 수상한 이유영은 “제가 잘해서 받는 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께 감사하다”면서 “감독님께서 정의를 이야기하는 드라마를 잘 만들어보자고 하셨다. 드라마를 하면서도 정의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좋은 대본을 써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정의로운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이하 수상자 명단

대상: 감우성, 김선아(키스 먼저 할까요)

최우수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 - 김재원(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송윤아(시크릿마더) / 수목드라마 부문 - 신성록, 최재혁(황후의 품격), 장나라(황후의 품격) / 월화드라마 부문 - 이제훈(여우각시별), 신혜선(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우수 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 - 정웅인(미스마, 복수의 여신), 김소연(시크릿 마더) / 수목드라마 부문 - 윤시윤(친애하는 판사님께), 서지혜(흉부외과) / 월화드라마 부문 - 양세종(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채수빈(여우각시별)

연기 조연상: 임원희(기름진 멜로) , 예지원(키스 먼저 할까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인 연기상: 안효섭(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이유영(친애하는 판사님께)

베스트 커플상: 김선아, 감우성(키스 먼저 할까요)

캐릭터 연기상: 악벤져스 4인방 봉태규, 윤종훈, 박기웅, 신성록(리턴)

프로듀서 상: 엄기준(흉부외과), 남상미(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작품상: 여우각시별

청소년 연기상: 박시은(서른이지만 열 일곱입니다)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