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 “워너비 컴백? 180도 달라진 콘셉트, 기다림에 보답할 것”(인터뷰)
세진 “워너비 컴백? 180도 달라진 콘셉트, 기다림에 보답할 것”(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9.01.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너비 세진 - 제니스미디어콘텐츠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세진이 걸그룹 워너비의 컴백을 스포일러했다.

제니스뉴스와 세진이 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만나 솔로곡 ‘잊는다는 게’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세진은 솔로곡 발매에 대한 워너비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제가 발라드에 어울리는 톤이라 댄스곡을 녹음할 때 조금 힘들어한다. 이번에 멤버들이 제 목소리 칭찬을 많이 해줬고, 혼자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면서 힘내라고 응원해줬다. 멤버들도 지금 한창 컴백 준비로 바빠서 힘들고 예민할 텐데 응원해줘서 고맙다”라고 답했다.

이어 “서로 개인 활동이 있을 때 많이 응원해주는 편이다. 초반에 린아나 아미의 개인 활동이 많았는데 저도 이런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좋다. 린아와 아미가 고생을 많이 했으니, 이제는 제가 열심히 해서 다른 멤버에게도 또 좋은 기회가 올 수 있도록 하겠다. 워너비 컴백도 얼마 남지 않았으니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워너비는 현재 상반기 컴백을 목표로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세진은 “지금까지 해왔던 콘셉트와 180도 달라졌다. 그래서 이번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졌다. 표정, 스타일링에도 변화를 줘서 준비하면서 재밌었다.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세진은 오랜 기간 워너비의 컴백을 팬들에게도 따뜻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저희가 위문열차나 여러 행사를 가면 와주시는 팬분들이 있다. 저희 스케줄에 와서 항상 응원해주시고 사진도 찍어주셨는데, 공백이 길어서 너무 미안했다. 그동안은 마냥 기다려달라고만 했는데 이제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길었던 기다림만큼 보상해드릴 거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힘들 때마다 ‘팬들밖에 없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이번에 제 솔로곡이 나오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아해 주셨다.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팬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세진은 3일 정오 디지털 싱글 ‘잊는다는 게’를 발매했다. 이 노래는 사랑했던 사람과의 기억을 정통 발라드로 표현한 곡이다. 피아노와 보컬로만 이뤄진 도입부로 세진의 목소리에 집중하게 만들며, 후반부로 갈수록 모든 세션이 더해지며 감정이 폭발적으로 드러나 몰입을 높인다.

 

사진=제니스미디어콘텐츠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