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 연하 아닌 오빠 같아"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 연하 아닌 오빠 같아"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9.01.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왕이 된 남자'의 배우 이세영이 여진구와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희원 PD, 여진구, 이세영, 김상경, 정혜영, 장광, 권해효 등이 참석했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이세영은 '이헌'(여진구 분)의 부인이자, 중국전의 주인 '유소운'(이세영 분)으로 분한다. '이헌'과 '하선'(여진구 분)과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세영은 여진구와의 호흡에 대해 "진심으로 사랑하든 안 하든 부부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진구와 거리를 줄이고 친해지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누나이기 때문에 진구가 불편해하지 않을지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히려 저를 챙겨주는 모습이 오빠 같았다. 멋있는 왕이다"고 말했다.

한편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오는 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김신혜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