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들', 부산-대전 공연 성공적 마무리! 오는 2월 서울 블루스퀘어 개막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그날들'이 2019 시즌의 첫 출발인 부산과 대전 공연을 마치고 오는 2월 22일부터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최근 인기 아이돌 그룹 워너원(Wanna One)의 리더 윤지성이 ‘무영’ 역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많은 화제와 기대감을 증폭시킨 뮤지컬 '그날들'은 지난 해 12월 23일부터 8일간 부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부산 관객을 만났다. 이후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대전 관객을 만났다. 두 도시에서 약 10여일 간 뮤지컬 '그날들'을 관람한 관객은 무려 1만 2천여 명으로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그날들'의 명성과 인기를 실감케 했다.

2019 뮤지컬 '그날들'은 불필요한 장면은 없애고, 더욱 촘촘해진 스토리라인으로 관객의 이해도와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제작사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뮤지컬 '그날들'이 세 번의 시즌을 거쳐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9년 시즌은 더욱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전체 스태프와 배우들이 힘을 합쳐 세밀한 부분까지 수정, 보완 작업을 거쳤다. 덕분에 한층 발전된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정학’ 역에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 ‘무영’ 역에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그녀’ 역의 최서연, 제이민, ‘운영관’ 역에 서현철, 이정열 등 내로라하는 실력파 배우들의 열연도 뮤지컬 '그날들' 2019년 시즌의 완성도를 높여준다.

뮤지컬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2013년 초연 당시 탄탄한 스토리와 원곡의 감동을 더 깊게 전달하는 과감한 편곡, 장유정 연출의 감각적인 연출, 신선호 안무가의 아크로바틱과 무술을 접목시킨 화려하고 남성적인 군무로 창작뮤지컬계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제7회 더 뮤지컬어워즈 ‘올해의 창작 뮤지컬상’, ‘극본상’, ‘남우신인상’, 제19회 한국 뮤지컬 대상 ‘베스트 창작 뮤지컬상’, ‘연출상’, 제2회 서울 뮤지컬페스티벌 ‘흥행상’, 제7회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상’, 제8회 대구 국제 뮤지컬 페스티벌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대한민국 창작뮤지컬의 스테디셀러 '그날들'은 2월 22일부터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한다. 2차 티켓은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예매 가능하다. 

 

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